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3월 키리졸브훈련에 美전략무기 투입한다…김정은 '정조준'

B-1B 폭격기·B-52 핵폭격기·항모 등 거론
매티스 美국방 "확장억제력 보장 유지 美의지 확고"
[그래픽] 3월 키리졸브훈련에 美전략무기 투입한다
[그래픽] 3월 키리졸브훈련에 美전략무기 투입한다[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B-1B 폭격기[연합뉴스 자료사진]
B-1B 폭격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한국과 미국이 3월 실시되는 한미연합훈련인 키리졸브(KR)연습과 독수리(FE)훈련의 강도를 높이기로 합의해 가공할 미국 전략무기 투입이 예상되고 있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지난 3일 열린 한미 국방장회담에서 올해 KR연습과 FE훈련을 강화해 시행키로 의견을 모았다.

정부의 한 고위 관계자는 4일 "한미 군 당국이 오는 3월 실시되는 키리졸브와 독수리훈련의 계획을 협의하고 있으며 이 계획에 따른 미국 전략자산 전개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양국 국방장관이 회담에서 연합훈련을 강화해 시행키로 합의함에 따라 미국 전략무기가 훈련에 참가할 것이라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군 일각에서는 괌의 앤더슨 공군기지에 배치된 B-1B 전략폭격기와 B-52 장거리 핵폭격기를 비롯한 미국 본토의 B-2 스텔스 폭격기, 주일미군기지에 있는 F-22 스텔스 전투기, 핵추진 잠수함, 이지스 구축함 등의 출동이 거론되고 있다.

최근 아시아·태평양 해역에서 임무를 수행 중인 미국 항공모함 칼빈슨호(9만3천t급)의 투입도 예상된다.

모양이 백조를 연상시켜 '죽음의 백조'라는 별명으로 통하는 B-1B는 B-52, B-2와 함께 미국의 3대 전략폭격기로 꼽힌다.

지난해 9월에는 북한의 핵실험에 대한 군사적 대응 차원에서 군사분계선(MDL) 인근까지 근접 비행하기도 했다. 초음속 폭격기로 최대속도가 마하 2로, 3대 전략폭격기 가운데 가장 빠르다. 재래식 무기 탑재 능력도 가장 커 다량의 폭탄으로 적지를 융단폭격할 수 있다.

B-1B는 B-52, B-2와는 달리 핵폭탄을 탑재하지는 않는다. 당초 핵폭격기로 개발됐으나 미국과 러시아의 전략무기감축협정(START)에 따라 2011년 핵폭탄 탑재 장치를 제거했다.

B-1B는 핵무장은 못하지만, 합동직격탄(JDAM)을 포함한 위력적인 재래식 폭탄으로 융단폭격할 수 있는 데다 스텔스 성능까지 갖춰 유사시 북한 지도부에 치명타를 가할 수 있다. 최대속도로 비행하면 괌 기지에서 출격한 지 2시간 만에 평양을 폭격할 수 있다.

B-52 폭격기[U.S. Air Force/UPI]
B-52 폭격기[U.S. Air Force/UPI]

장거리 핵폭격기 B-52는 길이 48m, 너비 56.4m, 무게 221.35t에 최대 항속거리가 1만6천㎞에 달한다. 최대 31t의 폭탄을 싣고 6천400㎞ 이상의 거리를 날아가 폭격한 후 돌아올 수 있는 장거리 폭격기로 단독 임무 수행이 가능하다.

땅 깊숙이 파고들어 지하동굴을 파괴하는 가공할 폭탄인 '벙커버스터'를 탑재해 전시에 지하시설에 있는 북한 지도부를 타격할 수 있다. 고고도 침투가 가능해 북한의 대공망을 무력화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B-2는 폭 52.12m에 길이 20.9m로 좌우가 긴 형태이며, 날개의 뒷부분은 'W자형'이다. 자체 중량은 7만1천㎏, 최대 이륙중량은 17만1천㎏이며, 승무원은 2명이다.

레이더 반사면적(RCS)을 극소화하고 엔진에서 나오는 적외선 방출을 억제하는 스텔스 원칙에 충실한 항공기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대속도는 마하 0.9, 무장탑재능력은 22t이며, 최대 비행고도는 1만5천m로 고고도 침투가 가능하다.

최대 항속거리는 1만400㎞로 중간급유 없이 괌에서 출격해 4∼6시간이면 한반도 상공에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지난 5일 모항인 샌디에이고에서 출항해 지난주 아시아·태평양 해역에 도착한 미국 항공모함 칼빈슨호(9만3천t급)는 대북 무력시위 차원에서 연합훈련에 참가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다.

1983년 3월 취역한 니미츠급 원자력항모의 세 번째 항모인 칼빈슨호는 2005년 미 7함대에 배속됐으며 길이 333m, 넓이 40.8m, 비행갑판 길이 76.4m, 2기의 원자로를 갖고 있다.

F/A-18 전폭기 24대, 급유기 10대, S-3A 대잠수함기 10대, SH-3H 대잠수함작전헬기 6대, EA-6B 전자전기 4대, E-2 공중 조기경보기 4대 등을 탑재하고 있다.

주일미군기지에 있는 미 7함대 소속 이지스 구축함도 한반도에 단골로 출동하는 전력이다.

7함대 구축함에는 사거리 500㎞의 SM-3 대공미사일이 탑재되어 있다. 최근 탄도미사일 등을 요격할 수 있는 최신 이지스 체계인 '베이스라인 9'을 갖춘 배리함을 추가 배치했다.

미 이지스 구축함에는 BGM-109 토마호크 순항미사일이 탑재되어 있다. 사거리 1천500㎞ 이상으로 10~50kt급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미사일이다. 동해 공해상에서 평양을 정밀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전날 회담에서 "동맹국(한국)을 방어하기 위해 확장억제력 보장을 유지하는 미국의 의지는 확고하다"면서 "(전략무기 전개가 핵심인) 확장억제력 실행력 제고 방안에 대해 높은 지휘 관심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threek@yna.co.kr

미국 항공모함 칼빈슨호[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항공모함 칼빈슨호[연합뉴스 자료사진]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4 10: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