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노보드 천재' 클로이 김, 美스포츠대사 자격으로 방한

[세마스포츠마케팅 제공=연합뉴스]
[세마스포츠마케팅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한국계 미국인 스노보드 선수 클로이 김(16)이 미국 국무부 스포츠대사 자격으로 오는 8일부터 10일까지 일정으로 서울과 내년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평창을 방문한다고 주한미국대사관이 4일 밝혔다.

캘리포니아주 라 팔마 출신인 클로이 김은 올해로 16세인 한국계 2세다. 지난해 동계 X게임과 동계 청소년 올림픽에서 연속 금메달을 수상했다.

지난해 미국 주간지 타임이 발표한 '30명의 가장 영향력 있는 십 대' 중 한 명으로 선정됐고,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의 '30세 미만 30인' 스포츠계 인사와 미국 스포츠전문 매체 ESPN의 '2015년 영향력 있는 선수 25인'에도 이름을 올렸다.

'천재 스노보더', '천재 소녀' 등의 수식어를 붙이고 다니는 그는 내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도 강력한 금메달 후보로 꼽히고 있다.

클로이 김은 8일과 10일 서울과 평창에서 각각 대국민 홍보 이벤트를 한다.

서울 이벤트에서는 한국 대학생들에게 세계를 무대로 경쟁하는 최고 선수 중 한 명으로서 겪는 어려움 등을 얘기하고 한국 올림픽선수촌을 방문, 한국 올림픽 대표 선수들과 만난다. 주한미국대사관은 클로이 김을 위해 한국 선수들과 미국 기업 담당자들을 초청해 만찬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평창에서는 지역내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스노보드 워크숍을 열어 조언하고, 미국 대표팀을 대신해 지역 주민들과도 만난다. 또 전국에서 300명 이상의 고등학생들이 참가하는 모의 국제연합 이벤트에 평창 올림픽조직위의 특별 게스트로 참가한다.

주한미국대사관 측은 "클로이 김의 이번 방문은 내년 평창 동계올림픽과 장애인 올림픽 개최를 준비 중인 한국 정부와 시민들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4 10: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