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AI 잠잠"…전남도, 피해농가 지원·매몰지 관리 추진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전남도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피해를 본 가금류 사육농가 지원과 매몰지 관리 등 대책을 추진한다.

AI 차단 방역
AI 차단 방역[연합뉴스 자료사진]

4일 전남도에 따르면 AI 발생으로 입식 제한을 겪은 닭·오리 등 가금류 사육농가에 녹색축산 육성기금 20억원을 농가당 2천만원 한도, 연 이자 1%로 지원한다.

방역대 내 사육농가(813농가)의 입식 제한, 출하 지연 등으로 손실이 발생한 농가에는 신속히 소득안정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전남도는 시·군으로부터 소요액을 미리 파악해 예산을 확보할 방침이다. 농가별 지원 한도액 등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검토하고 있다.

살처분 된 가금류 매몰지 38곳도 점검한다.

전남도 축산·환경부서는 오는 6∼9일 매몰지 관리대책 이행 실태, 매몰지 선정 기준, 매몰 방법 준수 여부, 침출수 유출 여부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전남에서는 이날 현재 20농가에서 AI가 발생해 132만 마리가 살처분됐다. 지난달 10일 이후 발생 사례가 없어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4 09: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