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국 언론도 놀란 박병호 방출대기…징조 있었나?

"팬페스트 불참했던 박병호…불안한 미래 때문이었을까"
박병호[AP=연합뉴스 자료사진]
박병호[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미네소타 트윈스가 박병호(31)를 4일(한국시간) 방출대기(Designated for assignment) 조처한 것에 대해 미국 스포츠 매체들은 대부분 의외라는 반응을 내놓았다.

ESPN은 "미네소타가 로스터 자리를 만들기 위해 깜짝 조치했다"고 보도했다.

미네소타는 이날 오른손 불펜 투수 맷 벨라일을 영입하면서 40인 로스터에서 박병호를 제외했다.

야후스포츠도 "미네소타가 야구 세계를 놀라게 했다", "구단이 박병호에게 단행한 일은 충격적"이라고 표현했다.

방출대기 상태가 된 선수는 다른 29개 메이저리그 구단의 클레임(영입) 신청을 기다려야 한다.

클레임을 거는 구단이 나타나지 않으면 미네소타 산하 마이너리그 구단으로 가야 한다.

외신들이 이번 방출대기에 대해 놀라워하는 이유는 박병호의 계약 규모 때문이다

박병호는 2016년 시즌을 앞두고 4년 1천200만 달러에 미네소타와 계약했다.

요즘 메이저리그 시장에서는 거액의 계약은 아니었지만, 미네소타 구단 사정만 보면 한국 최고 홈런왕 출신 메이저리그 신인을 향한 기대가 가득 실린 계약이었다.

박병호의 계약 기간은 아직 3년이나 남았다. 박병호를 영입하려는 구단은 그의 남은 보장 연봉인 875만 달러를 부담해야 한다. 여기에 5년 차 바이아웃 옵션인 50만 달러를 추가하면 액수가 더 커진다.

CBS스포츠는 이런 적지 않은 계약 규모 때문에 "박병호가 미네소타를 떠나게 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미네소타 지역지인 '파이어니어 프레스'는 "박병호가 미네소타에서 2년 차를 맞이하기 전에 그의 시대가 막을 내릴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박병호가 힘과 성실성, 팀 융화력으로는 인정을 받았다면서 만약 그를 영입하려는 팀이 나타난다면 이런 점이 부각될 것으로 봤다.

파이어니어 프레스는 박병호가 지난주 미네소타의 팬 초청 행사 '트윈스 페스트'에 참석하지 않은 40인 로스터 선수 3명 중 한 명이었다고 설명했다.

필 휴스는 친구의 결혼식 참석차 이 행사에 오지 못했고, 카일 깁슨은 갓 태어난 아기와 아내를 돌보느라 집에 있었다.

박병호는 한국에 계속 있으라는 권고를 받았다. 그는 지난 2일 한국에서 미국으로 출국했다.

이를 두고 이 매체는 "돌이켜 생각하면, 이는 박병호의 구단 내 불안정한 입지를 암시하는 거였을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4 09: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