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차민규, 동계U대회 남자스피드스케이팅 2관왕

남자 500m 시상식 당시의 차민규(가운데). [대한체육회 제공=연합뉴스]
남자 500m 시상식 당시의 차민규(가운데). [대한체육회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차민규(23·동두천시청)가 제28회 알마티 동계유니버시아드 2관왕에 올랐다.

차민규는 3일(현지시간)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열린 대회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000m 경기에서 1분09초56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틀 전 500m에서도 1, 2차 경기 합계 70초40으로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 첫 금메달의 주인공이 된 차민규는 대회 두 번째 금메달을 획득했다.

2위는 1분 10초 12를 찍은 마르틴 판 우스텐(네덜란드)이 차지했다.

차민규는 지난달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98회 동계체전 남자 일반부 500m에서 34초95의 대회 신기록으로 35초36의 모태범을 제치고 정상에 오른 단거리 기대주다.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5,000m에 출전한 임정수(강원도청)는 7분49초09로 동메달을 따냈다.

이 부문 우승은 7분20초11의 성적을 낸 마리나 주예바(벨라루스)에게 돌아갔다.

금메달 10개로 종합 2위 목표를 세운 한국 선수단은 금메달 3개, 동메달 2개로 메달 순위 6위에 올라 있다.

러시아가 금메달 15개로 1위, 개최국 카자흐스탄이 금메달 8개로 2위를 각각 달리고 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4 07: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