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심판 매수' 전북, CAS 패소로 '국제적 망신살'

예견된 항소 기각…K리그 전체 명예도 동반 추락


예견된 항소 기각…K리그 전체 명예도 동반 추락

2016년 AFC 챔피언스리그에서 우승한 전북 현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6년 AFC 챔피언스리그에서 우승한 전북 현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이러려고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항소했나?"

'심판 매수' 혐의로 이번 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박탈당한 프로축구 전북 현대가 CAS에 제소했다가 항소가 기각된 걸 보고 던진 모 구단 관계자의 비아냥이다.

독일 dpa통신은 4일 CAS의 결정과 관련해 "타이틀 홀더인 전북 현대가 '뇌물' 문제로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출전 금지가 그대로 유지됐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이어 "전북은 2013년 구단 스카우트가 심판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아 아시아축구연맹(AFC)으로부터 2017년 챔피언스리그 출전이 금지됐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전북이 지난해 11월 챔피언스리그에서 통산 2번째 우승을 차지한 팀이라고 소개했다.

AP통신과 로이터통신도 전북의 패소를 긴급기사로 타전하면서 AFC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AFC는 챔피언스리그의 이미지와 진실성을 보호하는 걸 최우선 가치로 두고 있다"고 전했다.

심판 매수로 스포츠 공정성을 훼손한 전북에 대한 AFC 챔스리그 출전권 박탈이 '당연한 귀결'이라는 설명이다.

전북의 CAS 항소 기각은 어느 정도 예견된 것이었다.

한국인으로는 유일하게 CAS 중재위원으로 활동하는 박진원 오멜버니& 마이어스 서울사무소 대표 변호사는 CAS 결정에 앞서 "심판 매수를 시도한 사람이 외부 에이전트가 아닌 구단 직원이라는 점이 가장 취약한 부분"이라면서 "AFC가 구단 직원의 관리까지 포괄적으로 문제 삼은 만큼 전북의 책임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북은 그럼에도 AFC 독립기구인 '출전 관리 기구((Entry Control Body)'로부터 ACL 출전권 박탈과 관련한 근거자료를 받자 마자 국내 유명 로펌을 통해 CAS 제소 절차를 진행했으나 끝내 출전권 박탈 결정을 뒤집지 못했다.

전북은 앞서 지난해 9월 한국프로축구연맹 상벌위원회로부터 심판 매수와 관련해 '승점 9점 삭감, 벌과금 1억원 부과' 징계를 받았다.

소속 구단 스카우트가 지난 2013년 2명의 심판에게 5차례에 걸쳐 모두 500만원을 준 사실이 적발돼 부산지방법원에서 국민체육진흥법 위반으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데 따른 후속 조치였다.

당시 연맹은 전북에 '솜방망이 처벌'을 내려 비난 여론이 일었고, 전북은 단장을 포함한 구단 프런트나 코치진 중 누구도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CAS 결정을 통해 AFC 출전권이 회복되기는커녕 국제적으로 '심판 매수 구단'으로 낙인 찍히는 걸 자초한 전북은 챔스리그 우승 다음 해에 출전권을 박탈당한 디펜딩 챔피언으로 기억되게 됐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4 05: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