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이란 탄도미사일 발사 제재…양국 갈등 고조(종합2보)

이란·레바논·UAE·中 출신 개인 13명·12개 단체 제재
대량살상무기 확산·테러 연관성 책임 물어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미국이 이란의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와 관련해 공식 제재에 착수했다.

미 재무부는 3일(현지시간) 이란의 미사일 도발과 관련해 13명의 개인과 12개 단체에 대해 대량살상무기(WMD) 확산, 테러리즘과의 연관성에 대한 책임을 물어 제재 대상에 포함했다고 발표했다.

이들 개인과 단체는 이란과 아랍에미리트, 레바논, 중국 시민과 이들 4개 나라의 기관과 회사들이다.

이란의 이스트스타와 어빈 대네쉬, 레바논의 마헤르 무역과 미라지 공업, 중국의 코세일링 무역 등이 포함됐다.

이들 개인 및 업체는 앞으로 미국 및 미국인과 거래를 할 수 없게 된다.

재무부는 "이번 제재는 이란의 탄도 미사일 프로그램과 역내 불안을 초래하는 활동들에 대한 미국의 의지를 강조한 것"이라고 밝혔다.

존 스미스 재무부 제재국장 대행은 "우리는 이 행동을 해결하기 위해 금융 제재를 포함한 모든 사용 가능한 도구들을 적극적으로 적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그러나 이번 추가 제재는 이란 핵 프로그램을 직접 겨냥한 것은 아니며, 버락 오바마 대통령 시절 이란과 체결한 핵 합의에도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다고 복수의 미 관리를 인용해 보도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정부 들어 첫 이란 제재로 향후 양국 간 갈등과 대치가 가팔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트위터에서 "이란은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과 관련해 공식으로 (경고 메시지를) 통보받았다"며 제제 가능성을 시사했다.

또 이란은 미국이 추가 제재를 한다면 핵 합의를 파기한 것으로 간주하겠다며 강력히 반발했다.

공화당 소속의 폴 라이언 하원의장은 성명에서 "이란의 탄도 미사일 시험발사는 명백한 유엔 안보리 결의안 위반"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의 위험한 탄도미사일 프로그램과 국제 테러 지원에 대해 단호한 조치를 취한 것에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AP=연합뉴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AP=연합뉴스]

k02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4 01: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