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베를린영화제 9일 개막…3번째 도전 홍상수, 상 받을까

한국영화 총 6편 초청…영진위 '한국영화의 밤' 올해는 안 열기로
'밤의 해변에서 혼자' [베를린영화제 제공]
'밤의 해변에서 혼자' [베를린영화제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가 오는 9일(현지시간)부터 19일까지 독일에서 열린다.

올해 베를린영화제에는 홍상수 감독의 신작 '밤의 해변에서 혼자'가 장편 경쟁 부문에 올랐다. 홍 감독의 영화가 이 영화제의 장편 경쟁 부문에 오른 것은 2008년 '밤과 낮', 2013년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에 이어 3번째다. 한국영화가 이 부문에 진출한 것도 4년 만이다.

홍 감독의 영화는 올해 장편 경쟁 부문에 오른 다른 17편의 영화와 황금곰상을 놓고 경쟁한다.

홍 감독의 19번째 장편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유부남과 불륜에 빠진 여배우 영희가 독일 함부르크 여행에 이어 강릉에 돌아와 지인들과 술을 마시며 사랑에 대해 고민하는 내용을 그렸다. 김민희가 주연을 맡았고 정재영, 권해효, 송선미, 문성근 등이 출연했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오는 16일 오전 9시 현지에서 상영되며 이후 공식 기자회견이 열린다. 홍 감독은 이날 회견에 참석하며 김민희도 함께 갈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 [베를린영화제 제공]
'밤의 해변에서 혼자' [베를린영화제 제공]

올해 베를린영화제에는 장우진 감독의 '춘천, 춘천'(2016)을 비롯해 현대 미술가이자 영화감독인 차재민의 단편 '12', '최후의 증인'(이두용·1980), '오발탄'(유현목·1961) 등 4편이 포럼 부문에 초청됐다. 다큐멘터리 '앙뚜'(문창용·전진 감독)는 제네레이션 부문에 선보이는 등 홍 감독의 영화를 포함해 총 6편의 한국영화가 초청됐다.

한국영화는 아니지만 컬리너리 시네마 섹션에 초청된 미국 영화 '셰프의 테이블(Chef's Table)-정관'도 눈길을 끈다. 이 작품은 백양사 천진암 주지 정관 스님의 사찰음식을 통해 한국 사찰음식의 세계를 다룬 다큐멘터리다.

한편, 올해 베를린영화제에서는 영화진흥위원회가 해마다 개최해왔던 '한국영화의 밤' 행사가 열리지 않는다.

영진위 관계자는 "영화계에서 일련의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영화의 밤'을 개최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는 일각의 요구가 있었다"면서 "이를 영진위가 겸허히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한국독립영화협회 등 영화계 일각에서는 김세훈 영화진흥위원장이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에 관여한 혐의로 구속된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영향력 아래 영화진흥사업을 편법으로 운영했다며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영진위는 영화제 기간 베를린 필름마켓(EFM)에서 한국영화종합홍보관은 운영하며 한국영화 홍보와 해외세일즈업체의 수출상담은 지원할 예정이다.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4 10: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