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자축구 '미국 진출 1호' 전가을, 현대제철 복귀

재활로 70%까지 회복…'평양 원정' 대표팀 복귀 가능성도


재활로 70%까지 회복…'평양 원정' 대표팀 복귀 가능성도

여자실업축구 인천현대제철로 복귀한 전가을[연합뉴스 자료사진]
여자실업축구 인천현대제철로 복귀한 전가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한국 여자축구 선수로는 처음으로 미국 무대에 진출했던 '테크니션' 전가을(29)이 친정팀 인천 현대제철로 복귀한다.

영국 런던에서 전지훈련 중인 현대제철은 미국프로여자축구리그(NWSL) 웨스턴 뉴욕 플래시에 임대 형식으로 입단했던 전가을의 팀 복귀 절차를 매듭지었다고 7일 밝혔다.

현대제철과 1년 계약이 남아있는 전가을은 미국 생활을 접은 후 다른 해외 구단 입단과 국내 복귀를 놓고 고민 중이었다.

전가을은 부상이 완전히 회복되지 않았지만 현대제철 선수단의 해외 동계 전지훈련에 동행하고 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전가을 선수가 아직 재활 중이며, 몸 상태가 정상 수준의 70% 정도 올라왔다"고 전했다.

앞서 2018 아시아컵 예선 '평양 원정'을 앞둔 윤덕여 여자대표팀 감독은 리허설 대회인 키프로스컵 대표팀 명단을 발표하면서 전가을을 선발하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국 여자축구의 '황금세대'로 불리는 1988년생인 전가을은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한국이 동메달을 따내는 데 앞장섰다. 전가을은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4골을 몰아쳤다.

개인기 선보이는 전가을 [연합뉴스 자료사진]
개인기 선보이는 전가을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내 무대에서도 '우승 청부사'로 통했다. 2009시즌 수원FMC를 우승으로 이끈 후 현대제철로 이적해 2013, 2014시즌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지난해 3월 미국 웨스턴 뉴욕 플래시에 입단한 전가을은 그러나 오른쪽 발목과 아킬레스건 부상으로 단 3경기 밖에 뛰지 못했고, 같은 해 6월 수술을 받고 8월부터 재활에 전념해왔다.

전가을은 재활이 순조롭게 진행 중이어서 4월 초 북한 평양에서 열리는 아시안컵 예선에 나설 대표팀 소집 명단에는 이름을 올릴 수 전망이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7 10: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