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헐리 23득점' 도로공사 6연패 탈출…현대건설 4연패

공격하는 헐리
공격하는 헐리(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 한국도로공사의 경기. 한국도로공사 헐리가 공격을 하고 있다. 2017.2.3
xanadu@yna.co.kr

(수원=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여자 프로배구 한국도로공사가 풀세트 접전 끝에 현대건설을 꺾고 6연패 사슬을 끊었다.

도로공사는 3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NH농협 2016-2017 V리그 여자부 방문경기에서 현대건설을 세트 스코어 3-2(16-25 25-17 21-25 25-21 15-12)로 제압했다.

도로공사의 시즌 5번째 승리이자, 현대건설 상대 첫 승리다.

현대건설은 4연패에 빠졌지만, 승점 1을 얻어 3위 KGC인삼공사(승점 36)를 2점 차로 따라붙었다.

1세트는 현대건설이 블로킹 8개로 도로공사(블로킹 0개)를 압도했다.

센터 양효진이 블로킹 3개를 포함해 4득점으로 활약했다.

에밀리 하통도 4득점을 했지만, 공격 성공률이 20%대에 그쳤다.

공격력을 끌어올리지 못한 에밀리가 2세트 초반에 교체돼 벤치로 나가자 도로공사가 기회를 잡았다.

그사이 도로공사의 힐러리 헐리가 7득점으로 살아났다.

도로공사는 16-9로 앞서며 분위기를 뒤집고 2세트를 따갔다.

3세트에는 현대건설이 황연주의 활약으로 앞섰다. 황연주는 3세트에만 8득점을 퍼부었다.

도로공사는 추격 끝에 21-21 동점으로 맞서기도 했지만, 현대건설 김세영과 고유민이 연속 득점을 합작하면서 3세트를 내줘야 했다.

4세트는 6-6로 팽팽하게 시작했으나, 전새얀이 7득점으로 활약하면서 도로공사가 20-12로 크게 앞서나갔다.

현대건설은 24-21로 쫓아가며 힘을 냈지만 5세트로 끌려들어 갔다.

5세트 역시 접전이었다. 도로공사가 앞서나가다 6-6, 11-11 등 번번이 동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배유나와 전새얀이 3번 연속으로 블로킹을 합작하면서 도로공사가 매치포인트를 잡았다. 마지막 득점은 헐리의 스파이크로 만들었다.

헐리는 이날 총 23득점으로 활약했다. 정대영과 배유나가 17득점, 전새얀도 16득점으로 승리를 뒷받침했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9: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