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국인 보유 주식 500조 돌파…사상 최대

시총비율 32.0%로 3분의 1에 육박
채권은 6개월 만에 순투자로 전환
주식 [연합뉴스TV 제공]
주식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외국인들의 국내 주식 보유 규모가 처음으로 500조원을 돌파했다.

글로별 경기 회복세와 삼성전자[005930] 실적 호조 등으로 외국인 자금이 꾸준히 유입된 데 따른 것이다.

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달 말 외국인의 국내 상장주식 보유액은 501조9천600억원으로 500조원을 처음 넘었다.

이는 전체 시가총액의 32.0%로 3분의 1에 육박한다.

지난해 1월 말 외국의 주식 보유액은 403조9천550억원으로 전체 시가총액의 28.1%였다.

외국인 보유주식 비율이 늘어난 것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대규모 순매수에 나섰기 때문이다.

외국인은 지난해 6월부터 올해 1월까지 지난해 11월만 제외하고 모두 순매수에 나섰다.

지난해 7월 4조1천110억원어치를 사들인 데 이어 8월 1조8천510억원, 9월 1조6천250억원 각각 순매수했다.

또 최근에도 지난 두 달 연속 대규모 '사자'에 나섰다.

외국인은 지난해 12월 1조7천360억원을 순매수했고 지난달에는 1조7천860억원을 순매수했다.

글로벌 경기 회복세와 삼성전자 실적 호조 등으로 외국인 자금이 국내 증시로 유입됐다.

지난달에 미국은 1조4천억원 순매수했고 아시아 국가들도 4천억원의 매수 우위를 보였다.

반면에 유럽과 중동은 각각 3천억원, 2천억원 순매도했다.

미국의 국내주식 보유액은 지난달 말 206조5천억원으로 전체 외국인 보유액의 41.1%를 차지했다. 유럽은 142조3천억원(28.4%), 아시아는 64조1천억원(12.8%), 중동이 25조1천억원(5.0%) 등의 순이었다.

외국인은 지난달 상장채권에도 1조6천650조원을 순투자했다.

지난해 7월 이후 6개월만에 순투자로 전환해 보유액은 90조원원대를 회복했다.

지난달 말 채권 보유액은 90조9천260억원으로 전체 상장채권의 5.7% 수준에 달했다.

환율이 안정화되고 만기상환 규모도 적어 월간 기준으로는 2015년 5월 이후 순투자 규모가 가장 컸다.

아시아가 채권에 1조원을 순투자했고 유럽도 4천억원을 순투자했다.

아시아가 보유한 채권은 36조2천억원으로 전체 외국인의 39.8%에 달하고 유럽은 32조9천억원(36.2%), 미주는 12조원(13.2%) 등이다.

kak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