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과수 "5·18 당시 옛 광주은행 유리창 탄흔은 소총탄 추정"

송고시간2017-02-03 19:04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은 3일 5·18 당시 광주은행 옛 본점 사옥 유리창에 남겨진 탄흔에 대해 "구경 5.56㎜의 소총탄에 의한 탄흔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M60 기관총에 의한 탄흔 가능성은 작다고 봤으며 헬기 공중사격 가능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국과수는 이같은 내용의 광주은행 옛 본점 유리창 탄흔 분석 결과를 3일 발표했다.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 전시된 광주은행 옛 본점사옥 유리창.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 전시된 광주은행 옛 본점사옥 유리창.

[연합뉴스 자료사진]

탄흔이 남겨진 광주은행 옛 본점 사옥 유리창은 그동안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이 소장하고 있었으며 최근 광주시가 국과수에 분석을 의뢰했다.

보고서를 통해 국과수는 "유리창 1장의 손상은 구경 5.56㎜ 탄환에 의한 탄흔으로 판단된다"며 "나머지 2장의 손상은 형태로 보아 탄흔으로 판단되나 종류를 논할 수 없다"고 밝혔다.

국과수는 "천공 형태가 상하로 긴 타원이라 상향 또는 하향 사격의 가능성이 모두 있으나 가장자리 부분이 훼손돼 발사각도 판단은 불가하다"고 덧붙였다.

1980년 5월 당시 광주은행 옛 본점 사옥 주변에는 비슷한 높이의 건물이 없어 분석 결과에 따라 계엄군 헬기사격 정황을 뒷받침하는 또 하나의 증거가 될 수 있었지만, 국과수는 이번에 관련 의견을 내지 않았다.

국과수는 광주 금남로 전일빌딩 최상층인 10층에서 발견된 탄흔 150개 분석 보고서를 통해 "헬기사격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인용한 바 있다.

1980년 5월 금남로 3가에 자리했던 광주은행 옛 사옥은 전일빌딩과 직선거리로 300여m 떨어져 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