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웨덴 "2045년까지 온실가스 배출 '제로' 목표" 발표

8개 정당 중 7개 지지 나서, 관련법안 내년 1월 발효할듯
2030년까지 국내 운송분야 온실가스 70% 감축계획도 제시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스웨덴이 오는 2045년까지 '온실가스(CO2) 배출 제로(0)'를 목표로 내세운 '야심 찬 도전'에 나섰다.

스웨덴 정부는 오는 2045년까지 스웨덴에서 온실가스 배출을 아예 없애고, 오는 2030년까지 국내 운송분야에서 온실가스 배출을 70% 감축하는 내용을 담은 법안을 발표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3일 보도했다.

특히 스웨덴의 8개 정당 가운데 극우 성향의 '스웨덴 민주당'을 제외한 7개 정당이 정부의 이 같은 계획에 지지 입장을 밝히고 법안을 통과시키기로 해 입법이 무난할 것으로 예상된다.

내년 1월 발효될 예정인 이 법안은 이 같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정부로 하여금 4년마다 과감한 감축 계획을 수립, 추진하도록 하고 있으며 차기 정부도 이를 의무적으로 추진하도록 규정했다.

이 같은 방안은 선진국 가운데 가장 야심 찬 온실가스 감축 계획으로 최근 출범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파리기후협정을 무시하는 태도를 보이는 가운데 나와 주목된다.

기후문제를 담당하는 스웨덴 개발협력장관은 유럽의 국가들이 기후변화 문제를 해결하는 데 앞장서야 한다며 이제 미국이 더는 이 문제를 리드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전 세계에서 기후정책에 의문을 품은 사람들이 다시 세를 얻고 있는 이 시점에 스웨덴이 본보기가 되기를 바란다"면서 스웨덴이 이 같은 목표를 2045년 이전에 달성할 수도 있다고 자신했다.

온실가스 배출의 주범 중 하나인 공장 굴뚝 [연합뉴스 자료사진]
온실가스 배출의 주범 중 하나인 공장 굴뚝 [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중국은 태양광 발전과 관련해 수십억 달러를 투자하고 있는데, 이것이 게임체인저"라면서 "화석연료에 여전히 투자하기를 바라는 사람들은 궁극적으로 루저(loser)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스텐판 뢰프벤 스웨덴 총리도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기후정책에 대해 "온실가스 배출은 모두에게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매우 우려스럽다"고 비판하면서 모든 국가가 파리 기후협정을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기후협정을 '중국의 음모'라고 주장, 화석연료에 더 많이 투자할 것과 향후 미국이 파리 기후협정에서 탈퇴할 수도 있음을 내비쳤다.

지난 2015년 12월 전 세계 약 200개 국가의 정상들이 파리에서 모여 지구온난화로 인한 홍수와 폭염, 가뭄, 해수면 상승 등을 막기 위해 온실가스를 대폭 감축하기로 합의한 파리기후협정에 서명했으며 협정은 작년 11월 발효됐다.

 스텐판 뢰프벤 스웨덴 총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스텐판 뢰프벤 스웨덴 총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bing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8: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