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 측 "헌재에서 탄핵심판 증인 채택되면 협력할 것"(종합)

특검 "朴대통령·최순실에 뇌물"…삼성 "대통령 강요 피해자·합병 문제 무관"
지난달 18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달 18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삼성 측은 박근혜 탄핵심판 사건과 관련해 이재용 부회장이 증인으로 채택될지 알 수 없어 출석 여부를 논의하지 않았지만 증인 채택이 되면 협력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그룹 한 관계자는 4일 연합뉴스 전화 통화에서 "이 부회장에 대한 증인 신청이 한 차례 기각돼 다시 채택될지는 알 수 없지만, 출석하라고 한다면 검토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 대리인단은 이달 1일 대통령 탄핵심판 10차 변론에서 15명의 증인을 추가로 신청하면서 이 부회장 등 기업 총수들도 포함했다.

대리인단은 지난달에도 기업 총수들을 증인으로 신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재차 신청한 것이다. 이 부회장에 대한 증인 신청은 박 대통령의 탄핵 사유 중 하나인 뇌물죄 등 성립 여부를 명확히 하기 위한 것이라고 대리인단은 밝힌 바 있다.

삼성 관계자는 "헌재 출석 여부는 채택 여부가 확정된 후 논의될 것으로 보여 아직 결정된 바는 없다"면서도 "관련 기관들의 요구에 적극 협조해 의혹을 해소하겠다는 것이 그동안 삼성의 일관된 입장이었다"고 말했다.

삼성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그동안 이 부회장뿐만 아니라 출석 요청을 받은 모든 임직원들이 국회와 특검, 검찰 등 관련 기관의 요청에 적극 협조해왔다는 입장이다.

그는 이어 "지금 우리와 관련한 의혹을 해소하는 것보다 더 중요한 일이 있을 수 있겠느냐"며 뇌물 공여 등 혐의를 벗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자신의 경영권 승계 마무리에 도움을 받고자 박근혜 대통령 측에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과 관련한 도움을 요청하고 '비선 실세' 최순실 씨를 지원해 뇌물을 건넸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특검이 주장한 혐의 액수는 430억원이다.

반면 삼성은 최씨 딸 정유라에 대한 승마 지원은 대통령 측의 계속된 강요에 의한 것이고 이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과는 전혀 무관하다는 입장을 보여왔다.

이 부회장의 증인 채택 여부는 7일 11차 변론기일에서 결정된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4 11: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