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크로스컨트리 대표팀, 월드컵 첫 날 전원 예선탈락

김마그너스는 감기몸살로 불참
역주하는 이채원
역주하는 이채원(평창=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3일 오후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센터에서 열린 국제스키연맹(FIS) 크로스컨트리 월드컵 여자스프린트 예선 경기에서 한국 이채원이 역주하고 있다. 2017.2.3
uwg806@yna.co.kr

(평창=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한국 크로스컨트리 대표팀이 안방에서 사상 처음 열린 월드컵에서 세계 수준과의 차이를 확인했다.

3일 강원도 평창군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센터에서 열린 국제스키연맹(FIS) 크로스컨트리 월드컵 개인 스프린트에서 한국 선수 전원이 예선 탈락했다.

여자부 경기(1.4㎞)에서는 대표팀 맏언니 이채원(36)이 4분16초85에 골인해 전체 33위를 기록했다.

크로스컨트리에서 단거리 종목인 개인 스프린트는 30위까지 본선에 진출한다.

이어 제상미(19)가 35위, 한다솜(23)이 최하위인 36위를 기록했다.

예선 1위는 소피 칼드웰(미국)이 3분40초89의 기록으로 차지했다.

곧이어 열린 남자부 경기(1.5㎞)에서도 출전한 한국 선수 6명 모두 30위 안에 진입하지 못했다.

황준호(24)가 3분52초66으로 49위를 기록, 한국 선수 가운데 가장 성적이 좋았다.

김은호(21)가 50위, 박성범(28)이 42위, 김민우(19)가 53위, 김대현(21)이 54위, 조용진(21)이 55위를 각각 기록했다.

기대를 모았던 김마그너스(19)는 감기몸살 증세로 이날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8: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