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드 역풍에 한류 직격탄…이수만 등 주식가치 반토막(종합)

송고시간2017-02-05 19:30

연예인 상장 주식부호 12명 40.7% 급감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주한미군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를 둘러싼 한국과 중국 갈등에 한류 연예기업들의 주가가 직격탄을 맞았다.

특히 '연예인 주식 갑부'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과 양현석 와이지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사드 역풍이 거세지는 바람에 보유주식의 가치가 반 토막이 났다.

5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연예인 상장 주식부호 상위 12명의 주식재산이 3일 종가 기준 3천485억원으로 1년 전보다 2천393억원(40.7%)이나 급감했다.

이수만 회장 보유주식 가치는 1년 전의 1천862억원에서 824억원(44.3%)이나 줄어 간신히 1천억원을 유지했다.

다음으로 보유 주식이 많은 양현석 대표도 1년 새 770억원(44.6%)이나 평가액이 줄어들었다.

양 대표의 보유주식 가치가 1천억원을 밑돈 것은 2011년 11월 와이지엔터테인먼트 상장 이후 처음이다.

코스닥 상장사 에스엠[041510] 주가는 작년 1월 26일 장중 4만7천150원까지 뛰었다가 이후 추락해 올해 1월 26일 2만2천350원으로 52주 신저가로 추락했다. 주가는 1년 사이에 반 토막이 났다.

와이지엔터테인먼트[122870] 주가는 작년 5월 27일 4만8천원에서 6개월 만에 2만5천200원으로 추락했다. 2013년 4월 16일 기록한 최고가 6만7천355원과 비교하면 3분의 1로 쪼그라들었다.

연예 기획사 키이스트[054780] 대주주인 배용준 씨도 1년 전 600억원이 넘은 주식 평가액이 현재 441억원으로 감소했다.

한성호 FNC엔터테인먼트 대표의 주식가치도 562억원에서 289억원으로 1년간 48.6% 급감했다.

이들 연예 기획사는 올해도 사드와 환율 등 대내외 악재로 인한 실적 불확실성이 커져 주가 약세 전망이 우세해 주식부호들의 자산 감소세가 이어질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연예기획사는 아니지만 역시 사드 영향권에 있는 오뚜기 주식을 보유한 함연지 씨도 보유 주식자산이 1년간 반 토막이 나면서 278억원으로 축소됐다. 함 씨는 '오뚜기' 일가의 3세로 뮤지컬 배우로 활동한다.

이외 아이오케이 주식을 보유한 탤런트 고현정 씨는 보유주식 자산이 30억원으로 1년 전보다 14.1% 줄어들었다. SM엔터테인먼트 계열인 SM C&C에 투자한 영화배우 장동건 씨와 MC 강호동·신동엽 씨 주식자산도 1년간 23%씩 감소했다.

사드 역풍에 한류 직격탄…이수만 등 주식가치 반토막(종합) - 1

◇ 연예인 주식부자 보유 주식재산 증감 현황

(단위: 억원, %)

순위 성명 소속 2017년
2월3일
2016년
2월3일
증감액 증감률
1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 1,037.7 1,862.0 -824.3 -44.3
2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 958.1 1,727.8 -769.8 -44.6
3 배용준 키이스트 최대주주 441.4 615.1 -173.7 -28.2
4 한성호 FNC엔터테인먼트 대표 288.5 561.5 -273.0 -48.6
5 함연지 뮤지컬배우 278.4 564.0 -285.6 -50.6
6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이사 264.6 250.6 14.0 5.6
7 박순애 탤런트 116.7 108.7 8.0 7.3
8 고현정 탤런트 29.7 34.6 -4.9 -14.1
9 장동건 영화배우 24.8 32.2 -7.4 -23.0
10 견미리 탤런트 17.6 86.1 -68.5 -79.6
11 강호동 MC 13.8 17.9 -4.1 -23.0
11 신동엽 MC 13.8 17.9 -4.1 -23.0
합계 3,485.0 5,878.4 -2,393.4 -40.7

indig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