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왕정훈, 유럽투어 2주 연속 우승 '가물가물'(종합)

2R 4오버파 부진으로 컷 탈락 위기…강풍에 경기 순연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유럽프로골프투어 중동 시리즈에서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한 왕정훈(22)이 2라운드 부진으로 컷 탈락 위기에 몰렸다.

오메가 두바이 데저트 클래식 2라운드에서 4타를 잃은 왕정훈.
오메가 두바이 데저트 클래식 2라운드에서 4타를 잃은 왕정훈.

지난달 29일 카타르 마스터스를 제패한 왕정훈은 3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의 에미리트 골프장(파71)에서 열린 오메가 두바이 데저트 클래식 이틀째 경기에서 4타를 잃었다.

현지 시간 이른 아침에 경기를 시작한 왕정훈은 예상 컷 기준 타수인 1오버파 145타에 2타나 모자라 2라운드가 모두 끝날 때까지 마음을 졸여야 할 처지가 됐다.

전날 모래바람이 강하게 분 오후에 경기를 치르면서 1언더파 71타로 잘 버텼던 왕정훈은 이날은 아침부터 바람이 불어닥친 바람에 손해를 봤다.

10번홀에서 경기를 시작할 때만 해도 잠잠하던 바람은 갈수록 강해졌다.

10, 11번홀 연속 버디로 상위권 진입을 바라보던 왕정훈은 14번홀(파4)에서 첫 보기를 적어낸 뒤 속절없이 무너졌다.

18번(파5), 1번홀(파4) 연속 보기에 이어 5번홀(파4)에서 나온 더블보기에 치명상을 입었다. 6번홀(파4)에서 또 보기로 홀아웃한 왕정훈은 남은 3개홀을 겨우 파로 막아내는 데 만족해야 했다.

바람은 점점 더 강해져 결국 현지 시간 오후 2시 26분에 2라운드 경기가 중단됐다.

8번 홀까지 3타나 줄인 조지 괴체(남아공)가 중간합계 8언더파로 단독 선두를 달린 가운데 1라운드 선두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는 5번홀까지 1타를 줄여 1타차로 추격했다.

2라운드 잔여 경기와 3라운드 경기는 4일 하루에 치른다.

kh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22: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