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왕정훈, 유럽투어 2주 연속 우승 '가물가물'

2R 4오버파 부진으로 컷 탈락 위기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유럽프로골프투어 중동 시리즈에서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한 왕정훈(22)이 2라운드 부진으로 컷 탈락 위기에 몰렸다.

오메가 두바이 데저트 클래식 2라운드에서 4타를 잃은 왕정훈.
오메가 두바이 데저트 클래식 2라운드에서 4타를 잃은 왕정훈.

지난달 29일 카타르 마스터스를 제패한 왕정훈은 3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의 에미리트 골프장(파71)에서 열린 오메가 두바이 데저트 클래식 이틀째 경기에서 4타를 잃었다.

현지 시간 이른 아침에 경기를 시작한 왕정훈은 예상 컷 기준 타수인 1오버파 145타에 2타나 모자라 오후에 2라운드에 나선 선수들 성적을 지켜봐야 할 처지가 됐다.

전날 모래바람이 강하게 분 오후에 경기를 치르면서 1언더파 71타로 잘 버텼던 왕정훈은 이날은 아침부터 바람이 불어닥친 바람에 손해를 봤다.

10번홀에서 경기를 시작할 때만 해도 잠잠하던 바람은 갈수록 강해졌다.

10, 11번홀 연속 버디로 상위권 진입을 바라보던 왕정훈은 14번홀(파4)에서 첫 보기를 적어낸 뒤 속절없이 무너졌다.

18번(파5), 1번홀(파4) 연속 보기에 이어 5번홀(파4)에서 나온 더블보기에 치명상을 입었다. 6번홀(파4)에서 또 보기로 홀아웃한 왕정훈은 남은 3개홀을 겨우 파로 막아내는 데 만족해야 했다.

kh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7: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