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ADHD, 저소득층서 1.7배"…아이들 질병도 빈부격차?

세브란스병원, 아동 1만8천명 분석…"육아방법 차이, 관심부족 등이 요인"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아이들에게 비교적 흔한 질환인 주의력결핍·과잉행동증후군(ADHD)의 발병 위험도가 가구별 소득수준에 따라 최대 1.7배 차이를 보인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는 성장기 아이들이 겪는 질환도 가구별 빈부 격차에 영향을 받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박은철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예방의학과 교수팀은 2002~2003년 사이 출생한 아동 1만8천29명을 대상으로 4년간(0∼3세) 가구 소득수준의 변화를 살피고, 이 아이들이 10∼11세가 됐을 때 이에 따른 ADHD 발생 위험도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ADHD는 우울증 다음으로 흔한 신경정신계 질환의 하나로 보통 초등생들에게서 약 6∼8%의 빈도로 발생한다. 이번 연구에서는 조사 대상 아동의 3.1%에서 ADHD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질환은 아동기에 적절한 약물·행동치료를 받지 않으면 성인기까지 악화할 수 있다. 심하면 폭력적 행동 등으로 학교생활에 적응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연구팀은 가구소득을 ▲ 저소득층(소득 하위 30% 이하) ▲ 중하위층(소득 31∼50%) ▲ 중상위층(소득 51∼80%) ▲ 상위층(소득 상위 81% 이상)으로 나눈 뒤 4년 동안의 소득수준 변화에 따른 ADHD 발생 위험도를 비교했다.

이 결과 0∼3세 때 가구소득이 급격하게 줄어든 가정에서 자란 아이들은 같은 시기 가구소득이 지속해서 중상위층을 유지했던 아이들에 비해 10∼11세 때 ADHD 발생 위험도가 1.7배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같은 비교 조건에서 가구소득이 최하위층과 중하위층인 가정에서 자란 아이들은 각각 1.5배, 1.4배 높은 위험도를 보였다.

반면 0∼3세 시기에 가구소득이 중상위층에서 상위층으로 오른 경우에는 ADHD 발생 위험도가 0.9배 수준으로 낮아졌으며, 소득이 상대적으로 높은 상위층에서 줄곧 자란 아이들은 커서 ADHD 발생 위험도가 1.1배로 다소 높아지는 특징이 관찰됐다.

연구팀은 ADHD 발생에 미치는 영향을 낮은 가구소득으로 모두 설명할 수는 없지만, 외국의 연구에서 확인된 것처럼 어린 시절의 가난과 이에 따른 건강 격차, 육아 방법의 차이, 부모의 관심 부족 등이 직·간접적으로 ADHD 발생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박은철 교수는 "가난한 환경 속에서 빈번하게 일어나는 가정불화, 마찰 등도 아이들에게 정신적, 심리적으로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도 있다"면서 "이번 연구는 어린아이들이 전 생애에 걸쳐 건강한 삶을 살게끔 하려면 어린 시절부터 사회경제적 수준의 차별 없이 성장할 수 있도록 하는 정책적 개입이 필요함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역학저널'(Journal of Eidemiology) 2월호에 발표됐다.

주의력결핍·과잉행동증후군
주의력결핍·과잉행동증후군[출처 : 국가건강정보포털 의학정보]

bi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06: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