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산 동구-교육연수원, 대왕암공원 주차 문제로 대립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시 동구 대왕암 공원 주차비 유료화를 앞두고 동구와 공원 안에 있는 울산시교육청 교육연수원이 연수생 주차비 문제로 대립하고 있다.

울산교육연수원
울산교육연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동구는 앞으로 연수생이 대왕암공원 주차장을 사용하고 주차비를 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에 반해 교육연수원은 연수생에게 주차비를 부담하게 할 수 없다며 대왕암공원 주차장이 아닌 연수원 부지 안에 주차하게 해달라고 맞서고 있다.

양측은 이 문제에 대해 서로의 입장만을 표명한 채 서로 만나 대화조차 나누지 않아 갈등이 골이 깊다.

동구는 이달 15일부터 무료로 운영하던 대왕암공원(주차장 267면)을 유료화한다.

동구는 교육연수원에서 교육을 받는 연수생들도 울산시 조례상 공용주차장 주차비 감면 대상자가 아니므로 주차 요금을 받겠다는 입장이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교육연수원은 교육을 받기 위해 공원 내 연수원으로 가야 하는 연수생들에게 일괄적으로 주차 요금을 부과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반발했다.

교육연수원은 대왕암공원 주차장에 무료 주차를 할 수 없다면, 연수생들의 차량을 교육연수원 내부에 주차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교육연수원 안에 충분한 주차 공간이 있으니 연수생들의 차량을 공원 안 연수원까지 들어가게 해달라는 것이다.

동구는 난색을 보인다.

연수원이 차량 통행이 제한된 공원 입구에서 안쪽으로 300m나 떨어진 곳에 있어 많을 때 200대 가까이 되는 연수생 차량이 교육연수원까지 운행하게 되면 방문객 사고 위험이 커 연수원의 요구를 받아들이기에는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주장이다.

울산교육연수원 전경
울산교육연수원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동구 관계자는 "현재 교육연수원에서 근무하는 직원 20∼30명이 매일 차를 타고 연수원 안까지 들어가는 것에도 민원이 제기되는 상황"이라며 "연수 기간 200명이 넘는 연수생들이 아침저녁으로 차량을 몰고 공원 안 보행로로 다니면 공원을 찾는 방문객에게 큰 불편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동구는 또 교육연수원이 이전할 예정이어서 공원 내에 연수생을 위한 차량 진입도로를 따로 만들 수도 없다고 강조했다.

교육연수원 관계자는 "1월과 8월에 가장 많을 땐 200명이지만 평소에는 50∼100명만 교육을 받는다"며 "출·퇴근 시 20분 정도 우리 직원이 나가서 공원 방문객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교통정리를 하면 전혀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동구가 연수원 내 주차를 하도록 허가하면 카풀 등을 이용해 차량 수를 줄이는 방안도 고려해 보겠다고 연수원 측은 제안했다.

한편 동구와 교육연수원 측은 아직 이 문제에 대해 정식으로 논의조차 나누지 않고 있어 갈등이 장기화하지 않을까 우려된다.

동구 관계자는 4일 "아직 이 문제에 대해 실무자 등이 만나 이야기를 나눈 적은 없다"며 "이르면 다음 주에 양측이 만나 해결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yongt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4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