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화계 '블랙리스트' 예술인 "우리가 소녀상 지킨다"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포함된 춤꾼을 비롯한 예술인들이 일본 정부가 이전을 요구한 부산 일본영사관 소녀상 지키기에 나선다.

부산 민예총은 4일 오후 5시 일본영사관 앞에 설치된 소녀상에서 '소녀상 지킴이 예술 시위'를 벌인다.

부산 서면에서 진행된 부산 민예총의 춤 공연 모습 [부산 민예총 제공=연합뉴스]
부산 서면에서 진행된 부산 민예총의 춤 공연 모습 [부산 민예총 제공=연합뉴스]

이날 행사는 부산 민예총 풍물굿 위원회의 풍물굿, 이청산 부산 민예총 이사장의 시 낭송, 김경미씨의 한국 춤 '푸너리', 방영미씨의 현대춤 '소녀의 꿈', 남도욱씨의 현대춤 '눈물', 천권준씨의 스트릿댄스 순으로 진행된다.

특히 이번 춤 시위는 최근 드러난 문화계 블랙리스트, 부산국제영화제 탄압 등을 통해 표현의 자유를 억압당한 예술인이 소녀상을 지키는 예술 행동을 시작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부산 민예총은 밝혔다.

춤 시위에는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포함된 강주미 부산 민예총 춤 위원회 위원장과 하연화, 김경미, 이상운 춤꾼이 참여한다.

부산 민예총은 전국의 예술가를 대상으로 참여 의사를 받아 매주 토요일 오후 5시부터 1시간 동안 소녀상 지킴이 춤 공연을 진행할 예정이다.

강주미 부산 민예총 춤 위원회 위원장은 "국민의 힘으로 세운 소녀상을 철거하라는 일본과 한국 정부의 요구가 끊이지 않고 있는데, 예술가들도 춤으로 소녀상을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4 07: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