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트럼프 겨냥 "무역이익위해 환율전략 이용한 적 없다" 반발

공자학원 강사 비자발급 거부엔 난색…"양국 합의해 운영…편의 봐줘야"
중 "무역이익 위해 환율전략 이용한 적 없어".[AP=연합뉴스 자료사진]
중 "무역이익 위해 환율전략 이용한 적 없어".[AP=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중국 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위안화 가치를 문제 삼아 '환율 조작국'이라고 비난한 데 대해 환율을 통해 무역이익을 보려 한 적이 없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한 번도 환율을 통해 무역 우위를 점하거나 무역 경쟁력을 높이는 수단으로 환율을 이용한 적이 없다"며 환율 조작국 비난에 대해 반박했다.

루캉 대변인은 "중국과 미국의 무역 관계에는 약간의 갈등이 존재하지만, 우호적인 협상을 통해 해결할 수 있다"면서 "우리는 환율전쟁을 벌일 생각이 없다"고 미국과 전면적인 충돌을 피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그는 "중미 관계가 오늘날처럼 한 단계 더 발전함으로써 양국 기업과 국민에게 실질적인 이익을 가져다준 것은 이미 명백히 증명됐다"며 이런 추세를 앞으로도 지켜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국 정부는 최근 한국 정부가 중국의 지원을 받아 운영 중인 국내 '공자학원'의 중국인 강사들에 대한 비자발급을 거부한 데 대해서도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루캉 대변인은 공자학원은 양국 대학과 교육기관 간에 협의를 통해 설립돼 투명하고 공개적으로 운영된다면서 "한국에 있는 공자학원은 모두 한국 각 대학의 요청으로 설립됐다"며 운영에서 편의를 봐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공자학원 강사들의 비자 문제에 대해서도 "한국 측의 요청으로 선택된 인원들이 파견되기 때문에 비자발급과 거류 수속 문제를 해결해줘야 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법무부 출입국관리소는 지난해 말부터 일선 대학이 신청한 공자학원의 중국인 강사들에 대한 1년짜리 E-2(회화지도) 비자 연장과 신규 발급을 중단했다. 대학들은 6∼7년째 문제없이 받아온 비자가 갑자기 중단되자 강사 운용 등에 차질을 빚는 한편, 사드 갈등이 교육계까지 번지고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7: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