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대 교수협 "시흥캠 철회 어려워…활용방안 마련할 때"

"방관한 책임 통감…점거농성은 다른 물리력 유발"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서울대 교수협의회는 3일 호소문을 내어 시흥캠퍼스 실시협약 철회를 요구하며 본관(행정관)을 점거한 학생들에게 "이제는 시흥캠퍼스 활용방안을 마련할 시점"이라며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을 호소했다.

교수협의회는 "대화를 통한 방법으로 문제 해결을 기대할 수 없을 때 동원하는 극단의 수단인 점거농성을 사용한 학생들의 입장을 전혀 헤아릴 수 없는 것은 아니다"면서 "이런 수단(점거농성)은 다른 사람의 기본권을 침해하고 다른 물리력 행사를 유발할 위험이 있다"고 우려했다.

협의회는 "이제는 대화로 시흥캠퍼스 문제를 해결하고자 노력할 때"라며 "총장과 대학본부 보직자도 다양한 절차·과정에 학생의 참여를 보장함으로써 학생의 의견 수렴을 제도적으로 뒷받침하려는 의지를 보인다"고 덧붙였다.

특히 협의회는 "대학본부가 다시 종래의 무성의하고 소통 부재인 자세로 회귀하면 교수협의회는 학생들과 함께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협의회는 실시협약 철회는 학교의 명예·신뢰에 피해를 줄 것이라면서 "협약대로 캠퍼스를 조성하고 장기적으로 지속가능한 캠퍼스로 만드는 작업도 매우 어려울 것으로 보이는 만큼 지금은 시흥캠퍼스를 활용할 방안을 마련할 시점"이라고 주장했다.

서울대노동조합도 이날 호소문을 내어 학생들에게 "평화적 점거 마무리를 위해 대학본부와 대화를 재개해달라"고 부탁했다.

또 청원경찰을 '용역깡패'로 비유하는 등의 학교직원과 학생 간 마찰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서울대는 2007년 국제캠퍼스 조성을 추진하기 시작했고 지난 2009년 경기 시흥시를 최종후보지로 선정했다.

학생들은 시흥캠퍼스 추진과정에서 학생들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았다고 반발했고 작년 10월 10일 전체학생대표자회의 결정으로 본관 점거를 시작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7: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