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선 맞물린 경남 재·보선 10곳 경쟁 열기…야권 '두각'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조기 대선 열기가 서서히 달아오르면서 경남에서는 오는 4·12 재·보궐선거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통상 재·보선은 유권자들 관심이 낮지만, 이번 재보선은 조기 대선 정국과 맞물려 그 결과가 주목받는다.

특히 경남은 4일 현재 전국 26곳 재·보선 선거구 중 40%에 가까운 10곳에서 재·보선이 확정돼 '미니 지방선거'라는 말까지 나온다.

더욱이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영향으로 도내에서 전통적 강세를 보인 여당이 위축되고 야당이 두각을 나타내는 분위기를 보여 지역 정가에 적잖은 파장을 예고한 상태다.

경남에서는 도의원을 뽑는 양산시 제1선거구·남해군 선거구와 시의원을 뽑는 김해시가·김해시바·거제시마·양산시마, 군의원을 선출하는 함안군라·창녕군나·하동군나·합천군나 선거구에서 재·보궐선거가 치러진다.

2명을 뽑는 도의원 선거에 5명이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평균 경쟁률이 2.5대 1이다.

더불어민주당이 2명, 바른정당·정의당·무소속이 각 1명으로 새누리당 소속 후보는 아직 보이지 않는다.

8명을 선출하는 시·군의원 선거에는 24명이 예비후보로 나서서 평균 경쟁률 3대 1을 기록 중이다.

거제시마, 양산시마, 합천군나 선거구는 각각 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해 선거 초반부터 열기를 뿜어낸다.

민주당 5명, 새누리 7명, 바른정당 4명, 정의당 1명, 무소속 6명이다.

이전 선거에서는 경쟁력 있는 후보를 구하기조차 어려웠던 야당에서 많은 후보가 도전장을 냈다.

초반 선거 분위기는 야권이 두각을 보이는 형국이다.

지난해 총선 사전투표
지난해 총선 사전투표[연합뉴스TV 제공]

이 때문에 대선 주자가 풍부한 야권이 재·보선에서도 바람을 타면 10곳 선거구 중 절반 이상에서 승리를 거둘 것으로 자신한다.

정영훈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위원장은 "조기 대선이 정해진다면 재·보선이 대선과 함께 치러지거나 재·보선 직후에 대선이 치러질 가능성이 커 재·보선이 대선에 일정 정도 영향을 미칠 것이다"며 "도의원 선거 2곳을 포함해 김해·양산·거제를 잇는 동부 낙동강 벨트를 중심으로 한 시의원선거에서 승리하고 군의원선거에 경쟁력 있는 후보를 발굴해 지원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보수 성향이지만 야당으로서 첫 선거전에 나서는 바른정당도 이번 재·보선에 존재감을 알리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른정당의 한 관계자는 "아직 당 체계를 완전히 정비하지 못해 구체적으로 재·보선 대응 전략을 논의하지는 않았다"면서도 "광역·기초의원으로서 선출될만한 자질을 갖춘 사람을 발굴하는 데 주력하고 어정쩡한 후보는 걸러내겠다"며 신중한 검증작업에 나설 뜻을 전했다.

반면 전통적 강세를 보인 새누리당은 후보 등록까지 아직 시간이 있어서 내부 정비를 거쳐 좋은 후보를 발굴한다는 방침이다.

새누리당 관계자는 "아직 도의원 예비후보는 등록하지 않았지만, 당원들과 소통하면서 좋은 후보가 있는지 발굴작업을 하고 있다"며 "당에서 공천작업을 끝내면 본격 지원에 나설 것이다"고 밝혔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4 0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