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타이거 우즈 "허리 통증 재발"…두바이 클래식 기권(종합)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허리 수술을 두차례나 받은 뒤 1년5개월 만에 정규 투어에 복귀한 타이거 우즈(미국)가 허리 통증이 재발해 향후 행보가 불투명해졌다.

경기가 잘 풀리지 않자 침울한 표정을 짓는 우즈.
경기가 잘 풀리지 않자 침울한 표정을 짓는 우즈.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의 에미리트 골프장(파71)에서 열리고 있는 유럽프로골프투어 오메가 두바이 데저트 클래식에 출전한 우즈는 3일(한국시간) 2라운드 티오프를 앞두고 기권했다.

우즈의 에이전트 마크 스타인버그는 "어제저녁부터 허리가 아팠다. 아침에 치료를 받았지만, 풀스윙을 할 상태가 아니다"라고 기권 이유를 설명했다.

우즈는 지난주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파머스 인슈런스 오픈에 출전하면서 17개월 만에 정규 투어 대회에 나섰지만, 컷 탈락한 데 이어 이번 대회에서도 첫날 버디 없이 5오버파 77타를 쳐 컷 탈락 위기에 몰렸다.

경기 도중 몸이 불편해 보였지만 아픈 데가 없다고 한사코 부인하던 우즈가 허리 통증을 이유로 기권하자 우즈가 완벽하게 재활을 마치지 않은 채 투어에 복귀한 게 아니냐는 의혹마저 일고 있다.

그는 1라운드 때 샷 감각이 무뎠을 뿐 아니라 걸음걸이도 부자연스러웠고 그린에서 볼을 집어 올리려 허리를 굽힐 때 조심스럽기 짝이 없었다.

스타인버그는 우즈가 수술을 두 차례 받은 요추 신경 부상이 도진 것은 아니며 통증은 일시적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그는 당장 17일 개막하는 PGA투어 제네시스 오픈 출전 강행 여부는 명확하게 밝히지 않았다.

우즈는 제네시스 오픈에 이어 24일부터는 혼다 클래식에도 나설 계획이었다.

kh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7: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