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충청권 의원 오찬회동…"반기문 불출마에 탈당 없던 일"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대선 불출마를 선언함에 따라 새누리당 충청권 의원들의 탈당 움직임도 '없던 일'이 됐다.

2차 탈당 가능성이 제기됐던 새누리당 충청권 의원 8명은 3일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 주재로 오찬모임을 갖고 탈당을 하지 않기로 최종 입장을 정리했다.

이에 따라 새누리당은 반 전 총장 입국 전후로 지속해온 '탈당잡음'의 급한 불을 끄고 정치·정책 등 당 쇄신에 매진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지상욱 의원 등 일부 의원이 바른정당으로 탈당할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이다.

이날 모임은 인 비대위원장이 외견상 반 전 총장의 불출마로 충격을 받은 충청권 의원들을 위로하기 위해 소집한 자리이지만, '충청권 탈당'에 쐐기를 박기 위한 성격이 강해 보인다.

실제로 인 위원장은 충청권 의원들에게 당 재건을 위한 쇄신 작업에 동참해 열심히 해달라고 주문했다.

이날 모임에 참석한 충남의 이명수 의원은 향후 탈당 계획을 묻는 질문에 "지금은 탈당 얘기를 할 때가 아니다. 우리는 사실 반 전 총장을 중심으로 한 보수 대통합의 '시드머니'(종잣돈) 역할을 하기 위해 탈당을 고려했던 것"이라고 탈당 가능성을 일축했다.

그러면서 "일각에서는 우리(충청권 의원들) 때문에 반 전 총장이 낙마했다고 하던데 그렇지 않다. 충청이 나서면 너무 앞선다고 할까 봐 조심스럽게 행동 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자리에서 충청권 의원들은 새누리당을 중심으로 한 보수정권 재창출을 위해 노력할 것을 다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의원은 "새로운 후보를 모색해야 하는 상황이니 당내에서 대선 승리를 위해 노력하자. 우리는 보수 입장에서 정권 재창출을 위해 고민하는 사람들이니 힘을 모으자"는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다.

정진석 전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반 전 총장을 돕기 위해 정기적으로 추진 중이었던 당내 충청권 의원 모임도 자연스럽게 없던 일이 됐다.

충북의 박덕흠 의원은 "반 전 총장을 도와드리려고 했던 모임이기 때문에 이제 안 한다. 탈당 역시 반 전 총장님을 도와드리려고 한 일이라 이제는 당에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명진, '충청권 의원들과 따로 오찬하는 이유는?'
인명진, '충청권 의원들과 따로 오찬하는 이유는?'(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왼쪽에서 세 번째)이 3일 낮 서울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충청권 의원들과 오찬을 함께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태흠, 박덕흠 의원, 인 비대위원장, 박찬우 의원. 신동우 비서실장, 경대수, 이종배, 이명수, 정용기 의원. 2017.2.3
scoop@yna.co.kr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7: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