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압수수색 놓고 탄핵 찬반단체 공방 "수색강행" vs "특검해체"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청와대가 3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압수수색을 불허한 가운데 이에 항의하거나 특검해체를 요구하는 탄핵 찬반단체의 집회 등이 청와대 인근에서 이어졌다.

퇴진행동, 청와대 압수수색 거부 규탄
퇴진행동, 청와대 압수수색 거부 규탄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이날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청운동주민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압수수색을 불승인한 청와대를 규탄했다.

안진걸 참여연대 사무처장은 "합법적으로 발부된 압수수색 영장을 거부하는 청와대는 얼마나 큰 죄를 졌기에 감추기만 하느냐"며 "특검은 반드시 내일 또 와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범죄 증거를 인멸하는 피의자를 사법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검이 협조를 요청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게도 적극적인 조치를 요구했다.

박병호 퇴진행동 공동상황실장은 "황 권한대행은 본인이 연루됐거나 공모하지 않았다면 직권으로 오늘 중에라도 당장 압수수색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참여연대도 이날 성명을 내고 "법원이 발부한 압수수색 영장 집행을 거부하는 것은 명백한 공무집행방해 행위이자, 청와대만 치외법권 지대라는 작태"라며 "청와대가 압수수색을 거부하면 특검은 강제집행을 시도하고 청와대 직원들을 공무집행방해죄로 입건 및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탄기국 회원들 집회 "특검 해체" 주장
탄기국 회원들 집회 "특검 해체" 주장

같은 시간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운동본부(탄기국)' 회원 50여명은 청운동주민센터 맞은편 보도에서 집회를 열고 '탄핵 기각, 특검 해체'라는 구호를 반복했다.

이들은 "특검이 청와대를 압수수색하려는 것은 정당하지 못하다"며 "거짓 특검과 이를 조장하는 거짓 언론은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탄기국 회원 몇몇이 퇴진행동 기자회견 현장에서 욕을 하고 현수막을 밟는 등 소동이 있었으나 큰 충돌은 없었다.

srch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6: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