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예멘작전 의문 증폭…작전수립 어떤 정권에서?

"오바마 때 이미 결정된 것" Vs "트럼프 정부가 기획" 진실공방

(서울=연합뉴스) 최병국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벌인 예멘 알카에다 기습 공격을 둘러싼 의문과 비판이 갈수록 증폭되고 있다.

기습 작전으로 어린이를 포함한 민간인들이 대거 희생되고 미군 사상자도 발생한 것은 백악관 측의 조급하고 어설픈 작전 명령 때문이라는 비판이 1일 (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의해 제기됐다.

이에 백악관은 2일(현지시간) 이번 기습은 수개월 전 버락 오바마 행정부 때 이미 수립된 것이며 성공적인 작전이었다고 반박하며 시간대별 상황까지 공개했으나 오바마 정부 시절 당국자가 이를 재반박하는 등 '진실게임' 양상을 보이고 있다.

NYT 등은 군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 당시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은 필수적인 정보가 부족하고 지상작전에 대한 적절한 지원 등 후속대책이 제대로 마련되지 않은 상태에서 공격을 승인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지난달 29일 미군 최정예 특수부대 네이비실 6팀이 예멘 알카에다 기지를 지상에서 기습했으나 여성 전사를 포함한 알카에다 대원들은 곧바로 방어태세를 갖추고 반격, 미군 특수부대원 1명이 사망하고 3명이 부상하는 일이 벌어졌다는 것이다.

또 예상보다 훨씬 빠르고 거센 반격에 궁지에 몰린 미군을 엄호하기 위해 부랴부랴 항공기로 공습하는 와중에 민간인들이 많이 희생됐다며 트럼프 정부의 '깜짝쇼' 같은 작전에 문제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CBS방송 등은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작전명령에 서명하기 전 주재한 고위급 회의에는 극우매체 브레이트바트 창업주 출신인 스티븐 배넌 백악관 수석 전략가 겸 고문, 마이크 펜스 부통령, 제임스 국방장관 등 외에 트럼프의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도 참석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2일 보도했다.

이에 백악관은 쿠슈너의 참석은 사실이라면서 "그러나 이번 작전은 전임 버락 오바마 정부 때 이미 결정된 내용을 트럼프 정부가 실행한 것"이라며 과정을 자세히 소개했다.

숀 프라이서 백악관 대변인 설명에 따르면, 작년 11월 7일 중부군 사령관이 작전계획을 처음 제출하고 12월 9일 국방부 승인을 받았으며, 국방부는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에 실행을 권고했다.

또 트럼프 취임 전인 올해 1월 초 관계기관 차관급 회의에서 이를 다시 검토한 뒤 '달빛이 없는 야음'을 틈타 단행할 것을 권고했으나 트럼프 취임 전엔 그런 조건이 맞는 날이 없었다.

트럼프 정부 출범 직후인 1월24일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이 이를 백악관에 전했으며, 다음 날 트럼프 대통령은 안보보좌관 브리핑을 받고 저녁에 측근들과 회의를 열었으며 다음날 작전 명령에 서명했다는 것이 백악관의 설명이다.

그러나 이에 대해 오바마 정부 때 부통령 국가안보보좌관을 지낸 콜린 칼은 오바마 정부 때 국방부가 일반적인 작전계획을 제출한 바 있으나 이번 작전과는 구체적인 내용이 다르다고 반박했다.

그는 오바마 대통령은 당시 공격 작전은 예멘 전쟁을 확대하는 것이며 차기 정부가 판단할 문제라고 여겨 어떤 결정도 하지 않았다면서 "이번 작전의 계획과 최종 결정, 결과에 대한 책임은 분명히 트럼프 정부의 몫"임을 강조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보도했다.

WP는 언제 이번 작전이 백악관에 추천됐느냐는 질문에 국방부 대변인은 답변을 거부했으나 익명을 요구한 국방부 관리는 칼 전 보좌관의 기억이 잘못된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칼 전 보좌관은 트위터 글을 통해 "전혀 잘못된 주장"이라고 재반박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가운데)이 장녀 이방카와 함께 예멘에서 전사한 미군 유해귀환식에 참석하기 위해 지난 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전용헬기 '마린원'에 오르고 있는 모습.[AFP=연합뉴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가운데)이 장녀 이방카와 함께 예멘에서 전사한 미군 유해귀환식에 참석하기 위해 지난 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전용헬기 '마린원'에 오르고 있는 모습.[AFP=연합뉴스 ]

choib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6: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