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30만명 즐긴 산천어축제… '마지막 주말'도 열기 후끈

(화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4년 연속 대한민국 대표축제로 선정된 '2017 화천산천어축제'가 폐막을 앞두고 막바지 열기가 뜨겁다.

산천어축제 폐막을 하루 앞둔 4일 마지막 주말을 맞아 축제장인 화천읍 화천천에는 이른 아침부터 수많은 관광객이 찾아 북적였다.

12017 산천어축제'[연합뉴스 자료사진]
12017 산천어축제'[연합뉴스 자료사진]

특히 축제 메인 프로그램인 얼음낚시터에는 7천 개가 넘는 동그란 얼음 구멍에 낚싯대를 드리운 관광객이 산천어를 잡는 삼매경에 빠져들었다.

외국인을 위한 전용 낚시터에도 단체관광객을 중심으로 발길이 끊이지 않아 세계적인 축제임을 재확인했다.

'물 반, 고기 반'에 짜릿한 손맛을 본 관광객은 주변에 마련된 구이터나 회센터를 찾아 요리해 먹으며 추억을 쌓는 모습이다.

특히 차가운 얼음물에 들어가 산천어를 잡는 맨손잡기 체험장에는 국내뿐 아니라 외국 관광객이 산천어를 잡는 이색추억을 만들었다.

'2017 산천어축제' 맨손잡기 체험[연합뉴스 자료사진]
'2017 산천어축제' 맨손잡기 체험[연합뉴스 자료사진]

낚시를 마친 관광객은 주변 눈썰매나 산타클로스 우체국, 화천읍 서화산 터널에 마련한 얼음광장 등을 찾아 겨울축제를 즐겼다.

주말을 맞아 화천읍 중앙로에서는 선등거리 페스티벌 '차 없는 거리' 이벤트가 축제장 열기를 이어간다.

선등거리는 축제 기간 관광객을 도심으로 끌어들이려고 중앙로에 2만7천여 개의 등(燈)을 내걸고 불을 밝히는 것이다.

밤낚시 대회를 비롯해 DJ공연 등 다양한 이벤트가 2시간가량 이어진다.

많은 관광객이 몰린 탓에 주변 상권은 축제 열기만큼이나 뜨겁다.

'2017 산천어축제' 선등거리[연합뉴스 자료사진]
'2017 산천어축제' 선등거리[연합뉴스 자료사진]

실제로 축제 프로그램에 참여하면 절반가량을 돌려주는 화천사랑상품권은 현재 18만 장이 넘게 유통되고 농특산물 판매장 매출도 10억원을 향하는 등 지역상경기를 끌어올리고 있다.

화천산천어축제는 지난 14일 개막한 이후 130만 명이 넘는 관광객이 찾은 것으로 집계 중이다.

한편, 화천군은 11년 연속 관광객 100만 명 돌파와 4년 연속 대한민국 대표축제 선정을 기념해 축제 메인 프로그램인 얼음낚시터를 일주일 더 운영하는 이벤트를 벌인다.

ha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4 11: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