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연합시론] 대권 노린 '무조건 연대' 자제해야

(서울=연합뉴스) 대선을 앞두고 정치권의 합종연횡 움직임이 가시화되고 있다. 대선 승부처인 셈이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최근 국회 교섭단체대표연설에서 "민주당과 국민의당이 힘을 합쳤을 때 정권교체가 확실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일치된 견해"라며 "정당 통합이 어렵다면 적당한 시점에 공동정부 구성을 위한 협상이라도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에 야권 통합의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한 것이나 국민의당은 즉각 거부했다. 박지원 대표는 "우리 당을 향한 러브콜은 어떠한 경우에도 응하지 않을 테니까 이제 그만하는 게 우리 당에 대한 예의"라며 "밀실 야합할 게 아니라 국민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 안철수 전 대표는 "항상 선거 직전에만 통합 이야기를 꺼내는 것에 국민은 식상해 하고 있다"고 공박했다.

우 원내대표의 제안에는 당연히 정치적 복선이 깔려 있다고 본다. 일단 비문(비문재인) 세력이 모색하는 '제3지대론', '텐트론' 등 후보 통합 움직임에 제동을 걸려는 포석일 가능성이 농후하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중도 하차로 동력이 떨어진 만큼 이 참에 아예 싹을 밟으려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다. 대선후보 지지도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의 승세를 다지기 위한 외곽 지원의 성격도 있다. 국민의당에는 박 대표나 안 전 대표와 다른 기류도 있는 것 같다. 천정배 전 대표는 민주당 측의 제안을 "매우 진일보한 입장"이라며 반겼다. 향후 대선 기류와 맞물려 일이 어떤 식으로 진행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관측이 적지 않다.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의 보수 연합론도 수면위로 떠오르고 있다. 양당의 공식 입장은 여전히 부정적이지만 '보수 분열=대선 필패'라는 논리가 확산되면서 어떤 식으로든 범보수 후보 단일화를 모색해야 한다는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다. 직접 이해당사자라 할 수 있는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은 "범보수가 분열되면 안 되기 때문에 새누리당 후보든, 바른정당 후보든 단일화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적극적인 입장을 보였다. 지지율 정체로 고전 중인 유 의원인 만큼 승부수를 던진 것이라는 해석도 나오지만 범보수 단일후보에 대한 보수진영의 희망이 반영된 측면도 크다.

정치권의 이합집산은 자주 있었던 일이어서 새삼스러울 것이 없다. 특히 대선을 앞둔 시점에는 각 정파가 필사적으로 매달리는 단골 메뉴이기도 하다. 과거 `DJP(김대중·김종필) 연합'이 대선 판세를 결정했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하지만 명분 없는 합세는 늘 뒤끝이 말썽이다. 결국 자리 나눠 먹기가 종착지였으나, 논공행상의 잣대가 달라 분란이 많았고, 끝내는 서로 욕을 하며 갈라서곤 했다. 생각과 이념이 다른데 대선 승리와 권력 욕심만 앞세운 결과이다. 연대를 하든, 연합을 하든, 통합을 하든 적어도 자격 심사는 해야 한다. 정책과 공약을 따져보고, 같이 할 만한 사고를 가진 정당인지도 철저히 점검해야 할 것이다. '무조건 함께'는 끊어야 할 구태정치의 한 단면일 뿐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7: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