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희정 "지역주의 정치에서 벗어나 대통령 뽑아야"

"민주주의 소신 밝힌 것이지 표 얻기 위한 우클릭 아니다"
안동 찾은 안희정
안동 찾은 안희정(안동=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안희정 충남지사(사진 가운데)가 3일 경북 안동을 찾아 종친인 순흥안씨 대종회 관계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17.2.3. leeki@yna.co.kr

(안동=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3일 "우리 지역에서 대통령이 나와야 지역이 발전한다는 지역주의 정치에서 벗어나 모든 국민이 한 형제, 한 이웃이라는 생각을 하고 민주주의 지도자인 대통령을 뽑아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안동 성균관 유도회 경북본부에서 종친인 순흥안씨 대종회 관계자들을 만나 "민주주의, 정당정치, 보편적 사람이 가져야 할 충·효·의 등과 관련해 모든 노력을 다한 만큼 대한민국 국민인 경북도민에게 지지를 받을 자격이 충분히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표를 얻기 위해 헌법과 민주주의를 지키지 않는 것이 '낡은 정치'이다"며 "(나의) 요즘 주장은 민주주의자로 마땅한 소신을 밝힌 것이지 표를 얻기 위해 우클릭 하거나 중도로 가는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와 관련 "내가 박 대통령이었으면 그런 결정을 하지 않았다"며 "사드 배치는 국익이나 안보 측면에서 굉장한 불안을 조성해 장기로 치면 '외통수'가 된 유감스런 결정이며, 그와 관련한 성주주민 반대 투쟁은 충분히 공감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동맹 간 합의를 정치인들이 선거를 앞두고 찬반으로 나눠 싸우는 것은 옳지 않다. 또 한미 전략동맹 간에 합의한 것을 정권이 바뀌었다고 뒤집으면 안보가 더 불안해진다. 이런 만큼 다음 정부가 북한 핵, 미사일 등 문제를 해결하면 사드는 필요 없어질 것으로 본다"고 주장했다.

대연정에는 "다수가 협동하며 정부를 운영해야 국민이 원하는 '안 싸우는 정치'가 가능하다. 국회에서 단순한 과반이 아니라 좀 더 확대한 연정을 하자는 것이 노무현 전 대통령과 나의 연정 제안이다"며 "연정 범위는 대통령이 아니라 대통령을 배출한 당 원내대표가 정하면 된다"고 했다.

이어 안 도지사는 세계물포럼기념센터 대강당에서 시민·사회단체인 '더불어안동'과 '아래나눔청년봉사단'이 연 '경북 청년과 함께하는 토크 콘서트'에 참석했다.

콘서트는 참석자들이 미리 준비한 질문지를 모아 소형 보드에 붙여두고 안 지사가 골라서 답변하는 형식으로 열렸다.

그는 이 자리에서 사드 배치, 지방 의료인력 부족, 인문학 전공자 사회진출, 시장 자율에 정부 개입 등과 관련해 견해를 밝혔다.

안동 청년 만난 안희정
안동 청년 만난 안희정(안동=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안희정 충남지사가 3일 오후 경북 안동시 성곡동 세계물포럼기념센터에서 열린 경북 청년과 함께하는 토크 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7.2.3
psykims@yna.co.kr

leek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6: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