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폐사 비둘기 AI 감염여부 조만간 판명…현장서 2마리 추가 발견

고병원성 AI로 판명되면 유례없는 도심 살처분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광주에서 비둘기가 집단 폐사한 채 발견되면서 조류인플루엔자(AI) 감염 여부에 촉각이 모이고 있다.

날아다니는 비둘기
날아다니는 비둘기[연합뉴스 자료사진]

해당 지자체 공무원은 비둘기 7마리가 집단 폐사한 채 발견된 현장을 추위에서 떨며 지키다 2마리가 추가로 폐사한 것을 발견하기도 했다.

경찰은 비둘기가 폐사 원인이 AI 감염이 아닌 것으로 판명되면 독극물이 포함된 먹이를 먹고 숨졌을 가능성이 커져 이에 따른 수사를 대비하고 있다.

4일 광주 북구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비둘기 폐사체 7마리가 발견된 광주 북구 임동의 광주천 변에 닷새째 방역과 예찰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닷새 전 해당 지역 도로에서는 비둘기 폐사체 7마리가 발견돼 북구청 공무원들이 폐사체를 긴급수거해 국립환경과학원에 보내 AI 감염 여부 등 사인을 밝혀달라고 검사를 의뢰했다.

또 집단폐사 현장에서 독극물이 포함된 것으로 의심된 조류 먹이가 대량으로 뿌려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거해 국과수 감식 의뢰한 상태다.

환경과학원은 AI 감염 여부를 판명하기 위해 배양검사를 먼저 진행 중이며, 결과가 조만간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북구는 매일 예찰 활동을 벌여 집단폐사체 현장에서 미처 발견하지 못한 비둘기 2마리 폐사체를 추가로 발견하기도 했다.

2마리가 발견된 곳은 '수상한 조류 먹이'가 뿌려진 인도 바로 옆 화단 속이며, 사체는 죽은 지 다소 시일이 지나 일부 부패해 지난 30일 발견된 비둘기 7마리와 비슷한 시기에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

북구는 죽은 지 오랜 야생조류 사체에서는 검사를 진행하기 어렵다는 과학원 측의 의견을 받고 해당 비둘기 폐사체를 폐기 처분했다.

담당 공무원은 매서운 추위에도 매일 현장을 지키며 주변을 방역하고 추가로 폐사한 비둘기가 있는지, 조류 모이를 뿌리는 시민이 있는지 등을 살펴보고 있다.

비둘기 폐사체 발견현장 방역
비둘기 폐사체 발견현장 방역[연합뉴스 자료사진]

북구는 비록 가능성은 작지만 비둘기의 AI 감염이 확진되면 사람 감염 위험성이 높다는 우려에 따라 이에 대비해 대책을 고심하고 있다.

현재는 고병원성 AI가 확진되면 반경 3㎞ 이내 조류를 살처분하고, 방역대를 설정하게 돼 있다.

그러나 AI 발병으로 살아있는 닭이나 오리의 유통·판매가 금지되면서 도심 속 3㎞ 이내에는 사육 중인 조류는 거의 없는 것으로 잠정 조사됐다.

만약 조류가 남아있다면 도심 속에서는 유례없는 살처분이 이뤄지게 되지만,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관계자는 보고 있다.

경찰은 비둘기 AI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으면 독극물이 포함된 먹이를 섭취하고 집단 폐사했을 가능성이 커져 이에 대비하고 있다.

현장에서 발견된 먹이에 대한 국과수 독극물 검사 결과가 '양성'으로 나오면 곧바로 수사에 착수 독극물이 포함된 먹이살포자를 검거할 계획이다.

광주 북구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비둘기의 AI 감염 가능성이 적은 것으로 보고 있다"며 "만에 하나 AI로 판명되면 광주시 방역 당국의 결정에 따라 즉각 조치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광주서 비둘기 7마리 폐사
광주서 비둘기 7마리 폐사[광주 북구청 제공=연합뉴스]

pch8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4 04: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