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원/달러 환율, 美고용지표 발표 앞두고 강보합 마감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원/달러 환율이 보합세로 마감했다.

3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의 종가는 달러당 1,147.6원으로 전일 종가보다 0.8원 올랐다.

원/달러 환율은 지난 이틀간 하락세를 마감하고 숨고르기를 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2.0원 내린 1,144.8원에 출발한 뒤 소폭으로 등락을 거듭했다.

그러다 마감 시간을 10분 정도 앞두고 꾸준한 상승세를 유지하다가 결국 보합세로 장을 마쳤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 등의 여파로 달러화 강세는 여전히 제약되는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1일(이후 현지시간) "중국이 무슨 짓을 하는지, 일본이 수년간 무슨 짓을 해왔는지 보라"며 중국과 일본이 환율을 조작하고 있다는 식으로 말했다.

이는 미국이 달러화의 상대적 강세에 피해를 보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여기에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지난 1일 정책금리를 동결하면서 추가적인 금리 인상 시점을 언급하지 않은 점이 달러화 약세를 부추겼다.

외환시장 참가자들은 이날 밤 나올 미국의 1월 고용지표를 주시하고 있다.

연준은 금리 결정에서 고용이 큰 변수인 만큼 실업률, 임금상승률, 고용건수 등의 지표가 좋게 나오면 추가적인 금리 인상 전망이 확산할 수 있다.

민경원 NH선물 연구원은 "미국 고용지표에 대한 관망으로 원/달러 환율이 보합권에서 움직인 것 같다"며 "시장에서는 고용지표가 좋게 나올 것이라는 기대감이 있다"고 말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현재 100엔당 1,014.27원으로 전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보다 3.87원 떨어졌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5: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