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30대 주부 투신 사망…함께 발견된 4살 딸 '사인 미상'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투신해 목숨을 끊은 30대 주부의 4살 된 딸이 15층 비상계단에서 발견된 뒤 숨졌으나 사망 원인을 알 수 없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소견이 나왔다.

인천 부평경찰서
인천 부평경찰서[연합뉴스TV 캡처]

인천 부평경찰서는 A양의 몸에 외력에 의한 상처가 없고 사망 원인 또한 알 수 없다는 국과수의 1차 구두 소견을 전달받았다고 3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A양의 몸에 목 졸림 흔적이나 상처가 없고 질식사도 아닌 것으로 확인돼 국과수의 정밀감식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앞서 1일 오후 12시 12분께 인천시 부평구의 한 고층아파트 1층 입구 쪽에 주부 B(33)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B씨의 딸 A양은 옷을 입고 포대기에 싸인 채로 15층 비상계단 창문 밑에서 발견됐다. 맥박이 약해 인근 병원에서 심폐소생술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은 B씨가 딸을 안고 엘리베이터에 타는 장면이 담긴 아파트 폐쇄회로(CC)TV를 토대로 그가 15층 비상계단에서 스스로 뛰어내린 것으로 추정했다.

숨진 B씨에게서는 '먼저 가서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긴 한 장짜리 유서가 발견됐다. B씨의 남편은 경찰에서 "최근 집안 형편이 예전보다 많이 어려워져 아내가 힘들어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러한 점에 미뤄 그가 생활고를 비관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B씨는 남편과의 사이에 A양만 뒀으며 이 아파트에서 살다가 최근 인근 동네로 이사한 것으로 조사됐다.

cham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5: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