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환경단체 "광주 남구, 영산강 승촌보 수변도시 조성계획 멈춰야"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환경운동연합은 3일 성명을 내고 남구가 추진하는 영산강 승촌보 일원 수변도시 조성계획 중단을 요구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성명에서 "남구가 1천만㎡ 규모의 친수구역개발 구상 용역을 하고 있다"며 "개발 TF가 제시한 사업내용은 타당성과 실현 가능성 모두 희박하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남구가 사업 타당성 사유로 광주·전남에너지밸리 산업용지 부족 예상치는 과잉 추산에 따른 것"이라며 "설령 산업부지가 추가로 필요하더라도 영산강 주변은 입지 대상지로 부적합하다"고 지적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지난 1일 공개된 승촌보 수변구역 개발 용역 중간보고서 내용 가운데 '에너지밸리 기업 1개당 소요면적을 9천900㎡로 잡았을 때 264만㎡ 상당의 산업용지 부족이 예상된다'는 부분을 문제 삼았다.

단체는 "기업 특성과 기존 입주업체 사용부지를 고려했을 때 개별 기업당 필요면적을 보고서 산출 수치의 30∼50%면 충분하다"고 주장했다.

또 "승촌보 일원은 봄부터 가을까지 녹조와 악취가 심각하다"며 "이곳에 카지노·특급호텔·레저시설을 짓겠다는 허구성 짙은 사업에 한국수자원공사 등이 4조원에 달하는 사업비를 투자하겠느냐"고 덧붙였다.

환경운동연합은 "남구가 개발 근거로 제시한 친수구역특별법은 난개발 조장법"이라며 "남구는 승촌보 친수구역개발을 대선공약에 반영시키려는 시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5: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