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란, 트럼프 강공에도 "美보잉 여객기 계약 취소 안될 것"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對)이란 강경책으로 핵합의안(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이 폐기될 수 있다는 우려에도 이란 정부는 미국 보잉사와 맺은 여객기 구매 계약은 이행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압바스 아쿤디 이란 도로·도시개발부 장관은 2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미 보잉사와 계약은 상업적인 것"이라며 "미 대통령의 행정명령으로 취소될 수 있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런데도 취재진의 같은 질문이 계속되자 "계약 취소는 일어나지 않는다"고 거듭 단언했다.

아스가르 파크리예-커션 이란 도시·도로개발부 차관은 "미국 정부가 이번 계약을 무효로 한다면 선납금을 이자와 함께 받아낼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미 보잉사는 이란 국영 이란항공과 트럼프 정부가 출범하기 한 달 전인 지난해 12월 여객기 80대(166억 달러)를 향후 10년간 구매·장기 임대하는 계약을 맺었다.

당시 보잉사는 곧 들어설 트럼프 행정부를 의식해 미국 내 일자리 10만개가 창출된다는 점을 부각한 보도자료를 내 관심을 끌었다.

핵합의안에 따르면 미국인, 미국 기업과 이란의 거래는 여전히 제재 대상이지만 미 정부가 별도로 승인하면 가능하다. 버락 오바마 전 행정부는 보잉의 이란과 거래를 승인했다.

프랑스 에어버스도 지난해 12월 이란과 여객기 100대를 판매·장기 임대하는 계약을 맺고 지난달 12일 첫 여객기를 이란에 인도한 데 이어 2, 3월에도 1대씩 이란에 여객기를 보낼 예정이다.

이란, 트럼프 강공에도 "美보잉 여객기 계약 취소 안될 것" - 1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5: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