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울 5호기 재가동 승인…"냉각수 누출은 부품 부식 탓"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냉각수 누설로 작년 12월 20일 가동이 중단된 한울 원자력발전소 5호기의 재가동을 3일 승인했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한울 5호기 냉각수 누설의 원인으로 냉각수 수위를 측정하는 계측기의 배기구 부품(밴트볼) 표면에 생긴 부식을 지목했다. 이 때문에 배기구에 미세한 틈이 발생했고, 여기서 총 888.8ℓ의 냉각수가 새어 나왔다는 것이다.

이에 원안위는 한국수력원자력에 부식된 밴트볼을 교체토록 조처했으며, 기존에 이용한 탄소강 재질보다 품질이 뛰어난 스테인리스강 재질 밴트볼을 쓰도록 요청했다고 밝혔다.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5: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