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동산 거품' 중국서 집값 최대 상승 도시는 '허페이'

중국 허페이 전경 [인민망 화면 캡처]
중국 허페이 전경 [인민망 화면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 경제가 부동산 거품으로 신음하는 가운데 지난해 중국에서 집값이 가장 많이 오른 도시는 안후이(安徽) 성의 성도 허페이(合肥)인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중국판 포브스'로 불리는 후룬(胡潤)리포트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의 집값 최대 상승 도시는 허페이로 전년 대비 무려 48.4%나 올랐다.

허페이의 주택가격은 2015년 말 ㎡당 8천493위안(한화 143만9천원)에 불과했으나 일부 신개발지 집값이 급등하면서 지난해 6월 말 ㎡당 1만1천854위안(200만9천원)으로 크게 오르는 등 중국 내 최고 상승세를 보여왔다. 허페이는 중국 최대 부동산기업 완다그룹이 대규모 테마파크를 조성하는 등 2선 도시의 선두 주자로 각광을 받고 있다.

이어 샤먼(廈門)이 전년 대비 45.5%, 난징(南京)이 42%, 우시(無錫)가 34.3%, 선전(深천<土+川>)이 31.7%로 올라 톱 5에 들었다.

이밖에 6~10위에는 항저우(杭州. 31.3%), 상하이(上海 31.1%), 푸저우(福州 28.8%), 정저우(鄭州 28.1%), 베이징(北京 27.5%)이 이름을 올렸다.

중국은 부동산 시장 거품을 막기 위해 지난해 10월 20여개 지방 정부가 규제를 강화해 부동산 개발업자나 중개업자를 조사하고 투자자들이 플랫폼을 이용해 기업이나 개인에게 돈을 빌려주는 대출을 집중적으로 단속했다.

그러나 중국인들에게 부동산은 여전히 최대의 투자처로 인식되고 있어 집값을 잡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번 후룬리포트의 전 세계 집값 폭등 도시 톱 20에는 허페이 등 무려 15개 중국 도시가 포진해 중국의 부동산 거품이 심각함을 여실히 보여줬다.

부동산 컨설팅업체 나이트프랭크의 '글로벌 주거 도시 지수'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전 세계 150개 도시의 1년간 집값 상승률을 비교한 결과 상위 10개 도시 가운데 1위부터 8위까지도 모두 중국 도시였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4 08: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