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미 국방 "올해 키리졸브 연합훈련 강화해 시행키로"(2보)

"한미 국방장관회담서 방위비분담금 언급 안돼"
키리졸브 연합훈련 (CG)
키리졸브 연합훈련 (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이정진 기자 =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3일 서울에서 열린 한미 국방장관회담에서 북한의 도발 억제를 위해 올해 3월에 실시되는 키리졸브 연합훈련을 강화해 시행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회담하는 한·미 국방부 장관
회담하는 한·미 국방부 장관(서울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3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한민구 국방부 장관(오른쪽)이 방한 중인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부 장관과 한미 국방부 장관 회담을 하고 있다.

국방부 고위 관계자는 이날 회담 결과 브리핑을 통해 "양국은 북한이 트럼프 행정부의 의지를 시험하기 위해 키리졸브 연합훈련을 계기로 도발할 가능성에 유의하면서 북한 도발 억제를 위해 강화된 키리졸브 및 독수리훈련을 시행할 필요성에 공감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번 회담에서 방위비 분담금 문제는 언급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마이크 앞에 선 한·미 국방장관
마이크 앞에 선 한·미 국방장관(서울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한민구 국방부 장관(오른쪽)과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이 3일 오전 서울 용산 국방부에서 양국 국방장관 회담에 앞서 발언하고 있다.

우리 측은 회담에서 미국의 확장억제력 실행력 제고 방안 마련을 요구했으며, 이에 매티스 장관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매티스 장관은 확장 억제력 실행력 강화 방안에 대해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다면서 한미 간에 발전적으로 협의하자고 밝혔다. 그러면서 매티스 장관은 이 문제에 높은 관심을 두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국방부 관계자는 전했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5: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