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말 중부지역 폭설…안전처 긴급대책회의

주말 중부지역 폭설…안전처 긴급대책회의 - 1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토요일인 4일 밤부터 5일까지 중부지역에 많은 눈이 예상돼, 국민안전처가 3일 9개 시·도 실·국장과 긴급대책회의를 열었다.

안전처에 따르면 이 기간 강원 산지에 20㎝ 이상의 폭설이 전망되고, 경기 동부·강원 영서·충북 북부에 3∼10㎝, 서울·인천·경기·충청·강원 동해안·서해5도에 1∼5㎝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안전처는 새벽에 기온 저하로 빙판길이 생기 쉬운 고갯길·램프·지하차도 등 제설 취약구간에 각 지자체가 장비와 자재를 전진 배치해 제설제를 미리 살포하도록 했다.

붕괴가 우려되는 시설물 4천204곳도 집중적으로 관리하고, 비닐하우스·축사·수산시설 등 취약시설 34만2천410곳의 예찰을 강화하도록 지시했다.

국립공원은 입산을 통제하고, 고립될 수 있는 지역은 월동장비 없는 차량이 진입하지 않도록 했다.

국민안전처 이한경 재난대응정책관은 "주말에 눈이 내리는 지역을 찾는 관광객은 체인 등 월동장비를 챙겨야 한다"며 "내 집과 점포 앞의 눈을 치워 안전사고를 방지해달라"고 당부했다.

국민안전처 이한경 재난대응정책관(사진 왼쪽)이 3일 정부세종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폭설 피해 예방을 위한 긴급대책 영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7.2.3 [국민안전처 제공=연합뉴스]
국민안전처 이한경 재난대응정책관(사진 왼쪽)이 3일 정부세종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폭설 피해 예방을 위한 긴급대책 영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7.2.3 [국민안전처 제공=연합뉴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4: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