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축구연맹 24일 새 총재 선출…후보 기탁금 5천만원

4일부터 후보 등록…이사회서 총재 선거 관리규정 확정
프로축구연맹이 이사회에서 총재 선거 규정을 논의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프로축구연맹이 이사회에서 총재 선거 규정을 논의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공석인 한국프로축구연맹 총재가 오는 24일 선출될 수 있게 됐다.

프로축구연맹은 3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 5층 회의실에서 2017년 3차 이사회를 열고 총재 선거 관리규정과 선거 일정, 후보자 기탁금 규모 등을 확정했다.

총재 선거는 오는 24일 치르기로 했다.

이에 따라 연맹은 총재 선거 3주 전인 4일부터 10일까지 1주일간 총재 입후보 등록을 받는다.

앞서 지난달 16일 진행된 총재 선거에서 단독 입후보한 신문선 전 성남FC 대표가 과반 획득에 실패했다.

새 총재를 선출하지 못한 연맹은 규정에 따라 권오갑 전 총재가 '후임자가 취임할 때까지' 임시로 수장 직을 맡는 직무 유지 체제를 이어오고 있다.

새롭게 도입되는 총재 후보자의 기탁금 규정도 정해졌다.

후보자가 유효 투표수의 20% 이상을 얻으면 기탁금을 돌려받게 되는데 기탁금 액수는 상급단체인 대한축구협회와 같은 5천만원으로 결정했다.

연맹은 그러나 1주일간 총재 선거 후보자 등록 결과, 출마자가 없으면 새로운 규정을 적용해 대의원 추대로 새 총재를 선임할 방침이다.

한편 이번 총회의 대의원은 K리그 챌린지(2부리그)의 신생팀 아산 무궁화가 회원 자격을 얻음에 따라 기존 23명에서 24명으로 한 명 늘어난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7: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