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덕댐 더 미룰 수 없다"…김천시 재검증·타당성조사 병행

(김천=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대덕댐 건설 여부를 두고 경북 김천시가 '투트랙 전략'을 고심하고 있다.

작년 3월 김천시청에서 대덕댐 건설 반대 시위를 벌인 대덕면 주민. [연합뉴스 자료사진]
작년 3월 김천시청에서 대덕댐 건설 반대 시위를 벌인 대덕면 주민. [연합뉴스 자료사진]

타당성 재검증과 타당성 조사를 동시에 시행하는 방안이다.

작년 3월 중단한 타당성 조사를 앞으로 1∼2개월 이내 재개하지 않으면 조사 예산 12억원과 올해 댐 건설비 32억원이 불용 처리돼 댐 건설 사업이 무산된다.

댐 건설 반대 주민에게 타당성 재검증을 하겠다고 약속했기 때문에 이를 취소할 수도 없는 상황이다.

따라서 타당성 재검증을 진행하면서 3∼4월에 타당성 조사를 병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일단 반대 주민을 설득한 뒤 타당성 조사도 병행하는 방법을 조심스럽게 타진하고 있다.

김천 감천 상류 대덕댐 건설은 2002년 8월 태풍 루사, 2003년 7월 태풍 매미, 2012년 9월 태풍 산바 때문에 큰 인명·재산피해가 남에 따라 추진됐다.

그러나 반대 주민은 환경 파괴와 양질의 토지 수몰을 문제 삼았다.

특히 한국개발연구원(KDI) 타당성 결과는 2012년 이전 감천의 수리·수문 자료를 토대로 댐 건설이 타당하다는 결론을 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2012년 이후 감천 저지대에 저류지와 배수펌프장을 설치하고 부항댐을 건설해 하천 홍수량 분담이 크게 줄었다고 주장했다.

김천시는 반대 주민 지적이 일리가 있다고 판단해 타당성 조사를 중단한 뒤 2016년 자료를 토대로 재검증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김천시 김남희 건설안전국장은 "반대 주민이 한국개발연구원 조사 결과를 불신함에 따라 타당성 재검증 용역을 의뢰할 것"이라며 "재검증 용역 결과에 따라 사업 재개 여부를 결정할 예정인데 타당성 조사도 병행하는 방안을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par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3: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