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화났다" 부산 소녀상 'LOVE JAPAN' 부착물 뗀 남성(종합)

언론보도 보고 소녀상 방문…경찰, 재물손괴 혐의 조사 예정
일본영사관 소녀상 주변 일본 옹호 1인 시위
일본영사관 소녀상 주변 일본 옹호 1인 시위
(부산=연합뉴스)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설치된 소녀상 주변에 한 남성이 소녀상 철거를 요구하는 불법 부착물을 붙여 소녀상 지킴이 단체와 갈등을 빚고 있다. 한 남성이 'LOVE JAPAN'이라고 쓴 종이를 들고 소녀상 철거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7.2.2 [부산겨레하나 제공=연합뉴스]
wink@yna.co.kr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철거를 요구하는 불법 부착물을 떼어낸 40대 남성이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3일 오전 11시 30분께 하모(41)씨가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주변에 붙은 다수의 종이 부착물을 뗐다는 신고를 받은 경찰이 출동했다.

철거된 일본 옹호 부착물 [부산동부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철거된 일본 옹호 부착물 [부산동부경찰서 제공=연합뉴스]

부산 해운대에 사는 하씨는 최근 소녀상 주변에 일본을 옹호하고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는 불법 부착물 수가 늘어 소녀상 지킴이 단체가 대응에 나섰다는 언론 보도를 보고 이날 소녀상을 방문해 부착물을 뗐다.

이 부착물은 지난달부터 소녀상 주변에서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며 1인 시위를 벌인 한 남성이 붙인 것이었다.

종이에는 '일본인을 사랑하라', '반일감정 선동 그만', '한미일 동맹 강화', '구청장 사퇴하라'고 쓴 글귀가 적혔다.

소녀상 불법 부착물 뗀 남성 [부산 동부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소녀상 불법 부착물 뗀 남성 [부산 동부경찰서 제공=연합뉴스]

하씨는 "인터넷 기사를 보고 너무 화가 나서 밤새 잠을 자지 못했다"며 "1인 시위를 벌이는 남성을 만나려고 왔는데, 없어서 부착물을 모두 뗐다"고 말했다.

경찰은 하씨를 귀가시킨 뒤 재물손괴 혐의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불법 부착물이라도 타인의 재물을 파손하면 손괴죄로 처벌받는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1시 40분께 애초 불법 부착물을 붙인 남성이 다시 소녀상에 나타나 '불법 설치물 동구청은 철거하라', '빈 협약 이행하라', '이제는 화해' 등의 부착물을 다시 붙이고 사라졌다.

소녀상 지킴이 회원이 이 남성에게 유인물을 붙이는 이유나 신분, 소속을 재차 물었지만 남성은 대답하지 않았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5: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