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엔 '강제실종 실무그룹' 내주 서울서 회의(종합)

외교부와 北인권침해 세미나…'사노맹' 출신 백태웅 교수 참여
납북자단체 "北억류 납북자 인신구제 청구낼 것"
납북자단체 "北억류 납북자 인신구제 청구낼 것"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곽명일 기자 = 유엔 인권이사회 '강제실종 실무그룹' 제111차 정례회의가 오는 6~10일 서울 글로벌센터에서 개최된다고 외교부가 3일 밝혔다.

1980년 2월 유엔 인권위원회(현 인권이사회) 결의로 설치된 강제실종 실무그룹은 실종자 가족과 협력해 실종자의 생사·소재를 확인하는 것을 임무로 한다.

남한사회주의노동자연맹(사노맹) 사건의 총책으로 지목돼 옥고를 치른 '투사'에서 교수로 변신한 백태웅 하와이대 교수가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대표해 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강제실종 실무그룹은 통상 연 3회 정례회의를 개최하며, 이 가운데 2회는 제네바에서 열리고 나머지 1회는 제3국에서 개최된다.

외교부 후원으로 진행되는 이번 회의는 전 세계에서 실무그룹에 접수된 개인진정 검토, 강제실종 피해자 가족 및 시민사회단체 면담 등으로 구성된다. 일정 마지막 날인 10일에는 글로벌센터에서 기자회견도 진행된다.

외교부와 강제실종 실무그룹은 이번 서울 회의를 계기로 7일에는 '전환기 정의와 강제실종'을 주제로 하는 학술세미나를 공동 개최할 예정이다. 세미나에서는 납북자 문제 등 북한에 의한 강제실종 문제와 북한 인권 침해에 대한 책임규명 문제를 논의한다.

외교부는 "정부는 열악한 북한 인권 문제 뿐 아니라 세계 인권 보호 및 증진을 위해 강제실종 실무그룹 등 유엔 인권 메커니즘과 계속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실무그룹이 회의 기간 세계 40개국에서 발생한 600여 건의 강제실종 사건을 검토할 것이라며 피해자 가족들과 관련 시민단체 관계자들을 만나 사건 상황에 관한 정보를 교환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7: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