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초중고 교사 40%가 우울증… 고3 담임은 무려 60%"

전교조-서울성모병원, 교사 1천617명 직무 스트레스 설문
"학생·학부모ㆍ상사로 부터 폭행·욕설 경험도 "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국교직원노동조합[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현직 교사의 40%가 우울증을 겪고 있고, 고3 담임의 경우 그 비율이 60%까지 올라간다는 설문결과가 나왔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참교육연구소는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직업환경의학과와 함께 교사의 직무 스트레스와 건강실태를 설문 조사한 결과를 3일 발표했다.

조사에는 무작위로 선정한 전국 도시와 농촌의 초·중학교, 일반·특성화고 등 79개교에 근무하는 교사 1천617명이 참여했다. 조사 대상 교사는 8개 그룹으로 나눴다.

조사결과 우울 증세를 보이는 교사는 전체의 39.9%(유력한 우울증 28.0%·확실한 우울증 11.9%)로 집계됐다.

우울증을 겪는 비율이 가장 높은 교사군은 일반고 3학년 담임교사로, 60.6%(유력한 우울증 43.9%·확실한 우울증 16.7%)가 우울증이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특성화고 3학년 담임교사와 중학교 2학년 담임교사가 각각 48.5%(유력우울증 31.4%·확실우울증 17.1%), 42.5%(유력우울증 27.3%·확실우울증 15.2%)가 우울증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1년간 학교에서 비난이나 고함, 욕설을 들은 경험이 있는 교사는 8개 군에서 21.4∼38%로 집계됐다.

특히 농촌 특성화고 교사(38%)와 도시 중학교 교사(31.7%), 도시 일반고 교사(27.7%)가 비난·고함·욕설 경험 비율이 높았다.

농촌 특성화고 교사는 85%, 도시 특성화고 교사는 48.1%가 학생으로부터 비난·고함·욕설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도시 초등학교(41.1%)의 경우 학부모로부터 비난·고함·욕설을 당한 비율이 높았고, 농촌 초등학교(33.9%)는 상사로부터 이 같은 일을 겪은 사례가 많았다.

신체적 폭행을 당했다는 응답은 도시 중학교를 제외하고 7개 군에서 1.3∼4.9%로 나타났다.

폭행 경험 응답률이 가장 높은 군은 도시 특성화고(4.9%)와 농촌 중학교(3.7%)였고, 폭행 주체는 대부분 학생이었다.

원치 않는 성적 접촉이나 성희롱 경험 여교사 비율은 대체로 10% 내외 였는데, 도시 일반고(16.9%)가 가장 높았다. 가해자는 동료나 상사가 많았다.

교사들은 업무 가운데 학생 생활지도에 가장 큰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 특성화고(71.7%)와 도시 특성화고(58.2%), 도시 초등학교(55.9%) 교사의 경우 절반 이상이 학생 생활지도에 대한 업무 부담을 느꼈다.

담임교사 가운데서는 일반고와 특성화고 3학년과 중학교 2학년 교사의 업무부담이 다른 학년 담임교사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감정노동 실태 조사에서는 여성 교사가 남성보다 감정노동 수준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교사 직업병으로 알려진 성대결절과 후두염, 하지정맥류 진단을 받은 교사들도 많았다.

여성 교사들의 경우 도시 중학교 교사의 14.7%가 자연 유산을 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초등 여교사의 72.8%, 중고등교 여교사의 74.5%는 학기당 최소 1회 이상 감기와 관계없는 목쉼 증상에 시달린다고 답했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1: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