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연휴 이후에도 수도권 아파트시장 관망세


연휴 이후에도 수도권 아파트시장 관망세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인영 기자 = 계속된 한파에 경기 침체, 부동산 시장의 불확실성이 겹치며 설 연휴 이후에도 수도권 아파트시장의 관망세는 계속됐다.

3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보다 0.02% 올랐다.

매수 심리가 얼어붙으면서 일반 아파트값은 0.01% 상승하는 데 그쳐 작년 12월 이후 제자리걸음을 이어가고 있다.

반면 재건축 아파트값은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에서 저가 매수세가 이어지고 강동구는 오는 5월 관리처분인가를 앞둔 둔촌주공이 오르면서 이번 주 0.08% 상승했다.

영등포(0.08%), 용산(0.06%), 마포(0.05%), 성동(0.05%), 송파(0.05%), 서대문(0.04%) 등의 아파트값이 상승한 반면 금천(-0.03%), 노원(-0.02%), 동대문(-0.01%)은 소폭 하락했다.

3주째 보합세를 유지한 신도시에서는 동탄(0.05%), 일산(0.01%), 광교(0.01%) 등이 올랐고 판교(-0.11%)는 하락했다.

관망세가 이어지면서 경기·인천은 5주째 보합세를 이어간 가운데 구리(0.03%), 고양(0.02%), 의정부(0.02%), 남양주(0.01%) 등은 상승했고 파주(-0.11%), 이천(-0.05%), 광명(-0.04%), 화성(-0.01%), 용인(-0.01%)은 아파트값이 약세를 보였다.

전셋값은 서울만 0.03% 올랐고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잠잠했다.

서울에서는 서대문(0.29%), 강서(0.13%), 용산(0.11%), 노원(0.10%), 성북(0.10%) 등의 아파트 전셋값이 올랐고 강동(-0.31%), 성동(-0.11%)은 떨어졌다.

mong0716@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1: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