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4시간 동안 4번 만난 한미 국방 통했다…"40년 軍복무로 묶여"

한민구, 의장행사때 매티스 어깨에 손 올리며 친밀함 과시
매티스 "깊은 유대감"…한국어로 "같이 갑시다" 외쳐
회담 전 발언하는 한·미 국방장관
회담 전 발언하는 한·미 국방장관(서울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한민구 국방부 장관(오른쪽)과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이 3일 오전 서울 용산 국방부에서 양국 국방장관 회담에 앞서 발언하고 있다.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한국과 미국의 국방장관이 만난 지 24시간도 되지 않아 의기투합하는 모습이 연출됐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3일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 국방장관 회담 모두발언에서 "제임스 매티스 장관과 빠른 시간 내에 친밀한 관계를 형성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마도 우리 두 사람이 모두 40여 년간 군에 복무했으며, 한미동맹이라는 강력한 끈이 서로를 묶어주고 있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이유를 댔다.

한 장관은 1975년 육군 소위로 임관한 뒤 육군 참모총장과 합참의장 등을 거쳐 2014년부터 국방부 장관으로 일하고 있다. 40년이 넘는 군 경력이다.

매티스 장관도 1969년 해병대에 사병으로 자원입대해 제대한 뒤 다시 대학 학군단(ROTC)을 거쳐 장교로 임관해 4성 장군까지 오른 입지전적인 군인이다.

중부사령관을 끝으로 2013년 전역했다 이번에 국방부 장관으로 복귀했다.

양국 장관은 지난달 31일 처음으로 전화통화를 한 뒤 매티스 장관이 방한한 2일 처음으로 만났지만 매티스 장관의 방한 일정 대부분에 한 장관이 함께 하며 친분을 쌓았다.

악수하는 한·미 국방장관
악수하는 한·미 국방장관(서울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한민구 국방부 장관(오른쪽)과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이 3일 오전 서울 용산 국방부에서 회담 전 발언을 마치고 악수하고 있다. photo@yna.co.kr

한 장관은 매티스 장관의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및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와의 면담에 배석한 데 이어 저녁에는 만찬을 함께 했다.

또 이날 국방장관회담을 했다. 이틀 동안 4번 일정을 함께 한 것으로, 국방장관회담 전에 열린 의장행사 때는 한 장관이 매티스 장관의 어깨에 손을 올리고 이순진 합참의장 등을 소개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매티스 장관도 한국과의 작은 인연을 소개하는 것으로 모두발언을 시작했다.

그는 "21살 젊은 소위로서 이 용감한 나라에 아주 오래전에 방문했었다"면서 "다시 돌아오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매티스 장관은 한국에서는 근무한 경력은 없으며 주일미군에서 초급장교 시절 복무했다.

주일미군 근무 시절 훈련이나 방문 목적으로 한국을 찾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그는 방한기간 한국의 주요 외교안보라인 인사들을 만났다고 소개한 뒤 "이를 통해 우리가 공유하고 있는 이해와 가치 위에 구축된 양국 간 신뢰에 기반한 한층 더 깊은 유대감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매티스 장관은 한국어로 한미동맹을 상징하는 "같이 갑시다"라는 구호를 외치며 모두발언을 마쳤다.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1: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