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도박사들도 등 돌린 타이거 우즈

두바이 대회 1R 부진에 마스터스 우승 배당률 대폭 하락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올해 첫 출전한 대회에서 컷 탈락한 데 이어 유럽프로골프투어 오메가 두바이 데저트 클래식 1라운드에서도 5오버파로 부진한 타이거 우즈(미국)에 라스베이거스 도박사들도 실망감을 드러냈다.

두바이 데저트 클래식 1라운드를 치르는 우즈.
두바이 데저트 클래식 1라운드를 치르는 우즈.

라스베이거스 스포츠 베팅 전문 업체 '웨스트게이트'는 우즈의 마스터스 우승 배당률을 25-1에서 40-1로 낮췄다고 3일(한국시간) 발표했다.

이런 배당률 하향 조정은 두바이 데저트 클래식 1라운드를 마치자마자 이뤄졌다.

단 1라운드 경기 결과로 이렇게 큰 폭으로 배당률을 조정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이 회사 제프 셔먼 이사는 트워터에 "우즈의 1라운드 경기는 눈 뜨고 보기 힘든 수준이었다"고 말했다.

'웨스트게이트'는 우즈가 재활 중이던 지난해 가을에도 올해 우즈의 마스터스 우승 배당률을 60-1로 게시한 바 있다.

이 회사는 지난해 12월 우즈가 이벤트 대회인 히어로 월드 챌린지에서 건강한 모습으로 나타나자 배당률을 20-1로 크게 올렸다가 지난 주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파머스 인슈런스 오픈에서 컷 탈락한 뒤 25-1로 조정했다.

하지만 배당률 40-1도 우승 가능성 15위에 해당해 논란이 됐다.

프로골프 선수 출신 금융업자 래비 샌카는 "18개월 동안 쉬다가 이제 고작 2경기에 출전한 세계랭킹 660위 선수가 배당률 40-1이라니!"라는 트윗을 올렸다.

'웨스트게이트'가 제시한 마스터스 우승 배당률로 본 우승 가능성 1위는 현재 조던 스피스(미국)이다.

스피스는 배당률 8-1로 10-1인 제이슨 데이(호주),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에 앞섰다.

kh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