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지하철 비상제동에 급정거…10대 장난에 승객들 '가슴 철렁'

경찰 수사 의뢰, 열차 지연 2건 손해배상 청구 계획
승차장 문 미는 남성
승차장 문 미는 남성[인천교통공사 제공=연합뉴스]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전동차 승객이 열차 안에 있는 비상정지 버튼을 장난으로 눌러 열차 운행이 중단되는 상황이 발생,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일 인천교통공사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후 4시 43분께 인천지하철 2호선 전동차 안에서 10대 후반으로 추정되는 승객 4명 중 누군가가 비상정지 버튼을 눌렀다.

석바위 역을 출발해 운행을 시작하던 열차는 갑자기 멈춰 섰고, 급제동 때문에 서 있던 승객들은 몸이 휘청거릴 정도로 중심을 잃기도 했다.

승객들은 급제동에 의아한 표정을 지었지만 10대 후반의 무리는 서로 웃으며 시선을 피했다.

인천교통공사는 약 5분 동안 전동차 이상 여부를 확인하고 인천시청역까지 수동운전한 뒤 승객을 하차시키고 운연기지로 차량을 회송 조치했다.

앞서 같은 날 오후 8시에는 가좌역 승차장에서 한 남성이 안전문(스크린도어)을 이유 없이 강제로 열어젖히려고 무리한 힘을 가해, 열차 도착 후 안전문이 열리지 않는 일도 있었다.

인천교통공사는 승객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한 이들 승객을 검거해 달라고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공사는 이들 승객을 대상을 대상으로 열차 지연에 따른 손해배상을 청구할 계획이다.

철도안전법에 따르면 정당한 사유 없이 비상정지 버튼을 누르거나 승강용 출입문을 여는 이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iny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3 11: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