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엘시티 설계비 부풀려 이영복에 준 건축사 대표 징역3년

송고시간2017-02-03 11:11


엘시티 설계비 부풀려 이영복에 준 건축사 대표 징역3년

엘시티 설계비 부풀려 이영복에 준 건축사 대표 징역3년

부산 해운대 엘시티 실소유주 이영복 회장과 공모해 설계비를 빼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설계회사 임원이 징역 3년을 선고받았습니다. 부산지법 동부지원은 사기와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기소된 건축사사무소 전 사장 A 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엘시티 시행사로부터 480억원 규모의 설계 용역을 받고 나서 이 중 125억원을 이 회장에게 전달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 해운대 엘시티 실소유주 이영복(65·구속) 회장과 공모해 설계비를 빼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설계회사 임원에게 법원이 징역형을 선고했다.

해운대관광리조트 엘시티 조감도
해운대관광리조트 엘시티 조감도

부산지법 동부지원 형사합의1부(최호식 부장판사)는 3일 사기와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기소된 손모(64) 전 삼우종합건축사사무소 사장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함께 기소된 김모(61) 전 대표에게 업무상 배임 혐의만 일부 유죄를 인정, 징역 1년 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손씨는 2008년 삼우종합건축사사무소 사장으로 있으면서 엘시티 시행사로부터 480억원 규모의 설계 용역을 받고 나서 이 중 125억원을 엘시티 시행사 실소유주인 이 회장에게 전달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손씨과 이 회장이 설계용역 계약금을 부풀리는 등 공모한 혐의가 인정된다며 유죄로 판단했고 김씨는 당시 설계본부장이었던 지위에 비춰볼 때 공모에 가담했다고 보기 어렵다며 무죄로 판단했다.

부산지법 동부지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지법 동부지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부는 업무상 횡령에 대해 두 사람 모두 무죄로 판단했고 검찰이 기소한 업무상 배임 20억원 중 10억원만 인정하고 나머지를 무죄로 판결했다.

재판부는 "범죄 금액이 크지만 손씨가 건축주의 요청으로 소극적으로 가담했고 회사에서 배임에 대해 처벌을 원하지 않아 양형에 참작했다"고 말했다.

c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